Splashp
비말(Splashp)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20.2017

전체     52012
오늘방문     1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석돌이와 호순이
09/13/2018 13:28
조회  559   |  추천   12   |  스크랩   0
IP 71.xx.xx.143


봉순이 언니와 석류나무



제대로 익은 초겨울 석류는 핏물같은 진홍색인데 아직은 촛짜들 늦여름 석류들은
비릿한 새내기들인지라 붉은 색깔만 그럴싸하지 그 아찔한 맛도 느낌도 없다




한 주먹 쥐어 앙벌리고 입안에 털어 넣으면 새콤달콤 그렁해진 눈물과 입안에
고인 침이 짜르르 단맛 신맛이다. 대여섯살 때 푸른 세라복에 하얀 카라가 달린
서울서 언니가 사보내준 원피스에 받아 처음 맛본 그 석류맛과도 닮았다




늘 조용하고 말없던 키가 크고 얼굴이 하얗던 봉순이 언니는 가끔씩 우리밑에 집, 그녀
사돈댁 황부자집 대청마루 기둥에 조카의 기저귀감 하얀 소창으로 꽁꽁 묶인 체 버둥거리며
미친년이 되어 있었다. 내 손을 꼬옥 잡으며 ‘이리 와봐라’ 하던 그런 모습은 오간데
없고 닿은 머리가 흘러내려 헝컬어진 체 흐릿한 눈으로 허연 침까지 흘리는데
무섭기도 불쌍하기도 해서 난 그 자리에 선 체 소리없이 눈물만 흘린다.




보리 문둥이라던 나병환자들의 쉼터에서 잔치가 벌어진 날 봉순이 언니는
울엄마한테 나를 빌려 (?) 간다고 하고는 내 손을 잡고 산을 넘고 개울가도 건너..
어린 날 기억으로는 참으로 먼 길을 걷고 업히고 졸다가 깨다가 도착했던 것 같다.

우물가에서 시끄럽던 아지매들이 ‘아가, 쎄라야 이리와 본나’ 나를 불러서 옆의 키작은
나무에서 열매 하나를 따 줬는데 치마를 벌리라고 했는데 잘못 벌려 쏟아져 내린
그 알맹이들을 지금도 기억한다. 분홍과 빨강색은 싫어했지만 그 색은 예뻤다.




석류도 호박도 여인네들한테 좋다는데 비말네 애들은 개 닭 본듯이 먼 곳에서 서로
무심한 척 하더니만 어느새 둘이 붙어 죽고 못 사는 아이들 되어 난리들이네




박호순 순호박~ 아이들의 놀림에도 이쁘기만 한 저 호박꽃이 나는야 참 좋다
큰얼굴 황금색으로 활짝 피어 초록색 잎받침으로 대접받는 그 모습이 요염하다




지난번 나팔꽃같은 고구마꽃이 피었던 자리에서 호박이 넝쿨째 굴려 꽃을 피운다
땅에서 궁굴리고 기다가 위에 달린 석류를 보니 샘이 났던지 썩은 동아줄인 줄 모르고
석류나무 가시도 무섭다 않고 오른다. ‘석류야 봤냐?’ 혼자 좋아 깨춤을 춘다.

http://blog.daum.net/4mahp/183

* 꽃이 피었습니다 (6-19-2018) *




먹는 거에 별로 취미가 없던 내가 지난 번 다시 본 ‘대장금’ 에서 뭐가 씌였는지
아니면 엄마가 못다 사시고 가신 그 나머지 삶을 살겠다 맘먹어서인지 음식 만들기에
열을 올린다. 요즘 짝꿍은 내 다른 이름으로 ‘장금이 제자 명금’ 이로 부르기도..
음식 만들면서 간도 안보던 나는 상차려 나가기전 벌써 배를 반쯤 채운다.


비말 飛沫


석류와 호박, 달빛과 햇빛, 봉순이 언니, 석돌이와 호순이, 야채 샐러드
"글짓는 여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석돌이와 호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