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bckang
자유로운 영혼(pkbckang)
Virginia 블로거

Blog Open 01.01.2013

전체     483046
오늘방문     419
오늘댓글     6
오늘 스크랩     0
친구     64 명
  달력
 
★윤 짜장이 제 무덤을 파고있다★
06/29/2020 10:08
조회  669   |  추천   14   |  스크랩   0
IP 70.xx.xx.142


박 상기  전 법무장관이  ‘김 종배의 시선 집중’ 에 나와서 윤 짜장의 일탈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하고 있다.


짜장이 꼬장을 부리고 있다.

며칠전 장관의 문책성 강한 질타를 받은 후에

며칠 침묵하더니 장관에게 반기의 깃발을 들어 올렸다.

직접적인 항의는 못하고 측근 동훈과 채널A 기자를 감싸기 위한

자신의 측근들로수사 자문단 구성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며칠전, 장관의 말을 반쪽만 들어먹는 윤짜장과는 함께 

할수 없다는 뉴앙스로 윤짜장을 직격한 

추다르크를 다시 한번 들이 받은것이다.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어디 끝까지 가보자 다름 아니다.

그러나 이미 중앙 지검장을 비롯한 대검의 부장(검사장) 들도 

짜장의 말을 듣지 않고 있고 여론 또한 윤짜장에게 호의적이지 않다.


자꾸 스스로에게 악수를 만들어서 정권에게 버림받고

쫒겨나는 프레임을 짜려는것 같다.


이미 해는 기울고 날은 저물었는데

어쩌려고 그러는지~


자영의 홀로 아리랑 62/29/20

★★★★★★★★★★★★★★


측근 비호비판에도 윤석열, 수사자문단 구성

· 유착 의혹 수사팀 의견 묵살

대검 부장들 불참에도 추천 끝내


윤석열 검찰총장이 - 유착 의혹 수사의 적정성을 묻기 위한 

전문수사자문단(수사자문단) 구성에 착수했다

측근 감싸기라는 검찰 안팎의 비판과 수사팀의 거듭된 이의제기에도 

이를 강행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29 이날 총장은 대검 과장과 연구관들이 모인 회의에서 

수사자문단 위원 추천 작업을 마쳤다

대검 부장(검사장)들도 회의에 참석하라는 통보를 받았지만

부장들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총장이 애초 대검 부장회의에 지휘권을 넘기겠다고 해놓고 사실상 

본인이 전권을 행사하고 있는 상황에 대한 항의 표시로 읽힌다.


앞서 총장은 자신의 최측근으로 지목된 

한동훈 검사장(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사건의 피의자로 전환된 

지난 4일부터 대검 부장회의에 지휘를 맡겼다

그러나 총장은 수사자문단 신청 권한이 없는 

피의자(이아무개 <채널에이> 기자)진정 받아 

대검 부장회의에 논의를 지시했고

대검 부장회의의 의결이 없었는데도 소집을 결정했다.


수사자문단 소집에 반대하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의견도 묵살됐다

수사팀은 지난주 대검에

 “한창 수사 중인 상황에서 수사자문단 소집은 적절하지 않다 

 첫번째 이의제기를 했다

 이에 대검은 “29 정오까지 수사자문단 위원 후보 명단을 제출하라 

 답신을 보냈고, 수사팀은 이날수사자문단을 어떻게 구성할 것인지

 내부(검사) 외부(형사사법 전문가) 위원 구성을 어떻게 건지 

 구체적인 절차도 명확하지 않다 두번째 이의제기를 했다

 이에 따라 대검 부장회의에서 수사팀의 이의제기를 어떻게 처리할지 

 논의를 해야 했지만 이런 절차도 전혀 없었다고 한다

  총장이 사건 지휘를 스스로 회피하겠다고 해놓고도 

 수사 진행에 영향을 끼칠 있는 수사자문단 소집 요청부터 구성까지 

 모두 본인의 뜻으로 결정한 것이다.


총장이 수사자문단 구성을 강행하면서 

수사자문단 심의는 파행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수사자문단은 대검과 수사팀이 서로 후보들을 

추천하고 배제할 사람은 제외한 추첨을 통해 꾸리게 된다

그러나 수사팀은 총장의 수사자문단 소집이 부당하다 

후보를 추천하지 않을 방침이어서 수사자문단은 

대검에서 추천한 인사들로만 구성될 전망이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렇게 구성된 수사자문단이 

이번주 안에 소집될 거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부의심의위원회의 회부 결정으로 

앞으로 열리게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와 경합하는 모양새다

부의심의위원회는 앞서 이철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가 

피해자 자격으로 신청한 수사심의위 소집 요청을 받아들였다

검찰의 간부검사는만약 수사심의위와 수사자문단의 결론이 다르면 

그땐 어떻게 해야 하는 거냐- 유착이라는 사건 하나를 가지고 

두가지 심의가 거의 동시에 가동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말했다.


김태규, 한겨레 기자

이 블로그의 인기글

★윤 짜장이 제 무덤을 파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