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물증이 있는 삶은 행복하다 - 박상우 시인
05/08/2020 05:44
조회  372   |  추천   2   |  스크랩   0
IP 174.xx.xx.183

[감상문물증이 있는 삶은 행복하다 - 박상우 시인

 

기억과 사진

 

머릿속에 기억은 사라질 수 있다. 건망증으로 치매로.. 이 삶은 소중하다. 그래서 시인은 기억만으로는 섭섭하다고 말한다. 100년 동안 간직해야 한다고 말한다. 소중한 추억을 사진첩에 껴 놓고 물증으로 남겨야 한다.

----

 

차용증서

 

있는 그대로 있는 것이 아니다. 당신의 유방, 당신의 마음을 잠시 차용하여 쓸 뿐이다. 또한 나의 불알, 나의 마음을 당신에게 아름다운 포장지에 싸서 줄 테니 차용증서나 써 놓고 가져 가시오. 유방, 불알, 마음 이란 서로 나누는 추억의 내용 또한 차용증서라는 물증, 즉 흔적이라도 남겨야 한다. 왜냐하면 섭섭하니까.

----

 

사진출처 : Pixabay.com

 

출생신고서

 

사람은 태어나면서부터 출생신고와 같은 물증이 따라온다. 그런 물증이 없이는 이 세상에 사람으로서 살지 못한다.

----

 

유료 화장실

 

지동설은 거창하긴 해도 별로 소용이 없다. 하지만 유료화장실은 쓸모가 있다. 지적 소유권 고리 대금업은 물증을 만들어 돈을 번다. 이것이 바로 천재의 발상이다. 은행, 토지 소유권… 물증으로 이루어 진 삶이 나를 행복하게 한다.

----

 

결론

 

사람은 물증으로 살아가고 구체적인 행복을 누릴 수 있다.

 

2020. 5. 8

 

시 전문

http://blog.daum.net/seungsoo1/3719342



출처: https://nacl.tistory.com/entry/감상문-물증이-있는-삶은-행복하다-?-박상우-시인 [Text 4 Soul]


                  


출처: nacl.tistory.com


"추천하는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NaCl
짭짤한 시인(NaCl)
Tennessee 블로거

Blog Open 11.01.2012

전체     181836
오늘방문     4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81 명
  달력
 

[감상문] 물증이 있는 삶은 행복하다 - 박상우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