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자의 비유, 그 비밀
01/30/2020 04:25
조회  728   |  추천   6   |  스크랩   0
IP 174.xx.xx.183

 

자의 비유

 

 

아버지 품을 떠나

세상에 던져지고

 

육적인 삶에 매여

돼지와 함께 살다

 

이 세상 떠나는 영혼

하늘 잔치 새 생명

 

----

2020. 1. 29

 




캐나다 어느 한인 이민교회에서 목회 하시는 

정성민 목사님의 설교를 듣고 

그 내용을 시조에 담았습니다.

 

다소 도발적일 수도 있는 성서해석이지만

개인적으로 위와 같은 해석이 저에겐

좀 더 위로가 됩니다.

 

큰 아들은 아버지의 품을 떠나지 않은

이 세상에 태어나지 않은 영혼이고

작은 아들은 아버지로부터 유산(달란트)을 받아

이 세상에 소풍 온(천상병 시인의 말을 빌자면)

인류 각 개인일 수 있습니다.

 

아버지는 말합니다.

"죽었다가 살아 돌아온 너의 동생이 아니냐."

 

그렇습니다.

이 세상 사는 것이, 하늘나라에서 볼 때 어쩌면

죽음일지도 모릅니다. 

 

육적인 것에 매일 수 밖에 없는 이 세상

사도 바울이 육적인 생각은 죽음이라고 했는데

육적인 생각으로 가득 찬 이 세상에서의 삶은

곧 죽음입니다.

 

하지만 이 죽음과 같은 이 세상살이에서

영적인 것을 좇을 때

하늘나라의 생명을 맛보기도 합니다.

 

호흡이 멈추는 그 순간을 기준으로

삶이 곧 죽음이었고

죽음이 곧 생명이라는 놀라움이

 

누가복음에 나오는 탕자의 비유에 담긴

비밀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다만 그 비밀을 비유로 숨겨 둔 것은

혹시 그 비밀이 위험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는

부작용 때문일 것입니다.


----

글쓴이 유튜브 바로가기

이 블로그의 인기글
NaCl
짭짤한 시인(NaCl)
Tennessee 블로거

Blog Open 11.01.2012

전체     181837
오늘방문     4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81 명
  달력
 

탕자의 비유, 그 비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