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코 - 잠을 부르는 시
06/24/2017 03:19
조회  540   |  추천   3   |  스크랩   0
IP 76.xx.xx.6





잠자코

잠을 부르는 시

 

 

내일은 새벽 다섯 시에 

지금 시각    오십 

 

지금  뒷통수에 마취약을 맞아도

겨우 여섯 시간 밖에  잔다 

 

잠자코 있어

"잠자코 있어"란 말이  그런 뜻인지  모르면서

 평생 그런  어지간히 말하고 들었던가

 

잠자코

베개에  박고 자자

잠자


코 자자

 

---

2017. 6. 23 [22:59] 그린


http://www.text4soul.website/korean_index.php

내쉬빌 한인 네크워크

"끄적끄적 : 자유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NaCl
그린(NaCl)
Tennessee 블로거

Blog Open 11.01.2012

전체     88518
오늘방문     1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46 명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