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inJesus
lightandsalt(LoveinJesus)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9.30.2011

전체     457612
오늘방문     2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5 명
  달력
 
사랑이 떠난 후 신뢰의 중요성을 깨닫고 후회하는 사람들
01/21/2017 23:46
조회  485   |  추천   3   |  스크랩   0
IP 104.xx.xx.13




[‘의미있는 관계’란 그저 길들여지는 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윤경변호사 법무법인바른】


<사랑이 떠난 후 신뢰의 중요성을 깨닫고 후회하는 사람들>

생텍쥐베리의 “어린 왕자”에 나오는 어린 왕자와 여우의 대화는 두 사람이 ‘관계를 맺는다’는 것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어린 왕자가 여우에게 말한다.
“내려와서 나랑 같이 놀자.”

“난 지금 너무 슬퍼. 난 너와 같이 놀 수 없어. 아직 길들여지지 않았거든.”

“길들여진다는 게 뭐야?”

“그 말은 서로 익숙해진다는 말이지. 아직까지 너는 나에게 수만 명의 어린 소년들과 아무 차이도 없는 그냥 어린 소년에 불과해. 난 너를 필요로 하지 않고, 너도 나를 필요로 하지 않아. 나도 너에게는 수만 마리의 여우들과 전혀 다를 바 없는 한 마리의 여우 일뿐이지. 그렇지만 네가 날 길들이면 우리는 서로를 필요로 하게 될 거야.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세상에서 유일한 친구가 되는 것이지.”

하지만 난 다르게 생각한다.
길들여진다는 것만으로 ‘의미있는 관계’가 형성된다고 보지 않는다.
사랑에 근거하여 상호 존중과 서로에 대한 의존을 하면서 함께 하는 관계로 발전하기 위하여는 ‘믿음(신뢰)’이 필수적인 덕목이다.

‘믿음(신뢰)’은 그 사람의 기본적인 태도, 인격의 핵심, 그리고 사랑에 있어 변하지 않는 감정을 확신하는 것이다.

자신과 상대에게 믿음을 주는 법을 모르는 사람들의 사랑이 힘들고 괴로운 이유가 여기에 있다
신뢰가 부족한 사람들이 사랑을 할 때 나타나는 또 한 가지 문제점은 상대와 공감을 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친밀한 관계를 바라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신뢰하는 능력의 부족’으로 안타깝게도 사랑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번번히 실패한다.

특별한 사람이란 없다.
사랑과 믿음에 의하여 특별해질 뿐이다.

지금 눈앞의 낯 모르는 사람이 피를 콸콸 쏟는다 해도
몇 분 후면 당신은 다른 곳으로 시선을 돌릴 것이다.

그러나 만약 어떤 계기로 그를 믿고 사랑하게 되면,
그렇게 되면 모든 것은 달라진다.

그가 고개만 조금 숙여도 당신의 가슴은 미어질 것이며,
그의 시선이 가는 방향에 따라 당신은 행복해지기도 하고 불행해 지기도 할 것이다.

칼릴 지브란은 “예언자”에서 믿음이 있는 사랑을 다음과 같이 찬양하고 있다.

사랑이 그대를 부르거든
그를 따르라.
비록 그 길이 힘들고 험난할지라도.

사랑의 날개가 그대를 감싸안거든
말없이 온몸을 내맡겨라.
비록 그 날개 안에 숨은 칼이 그대에게 상처를 입힐지라도.

사랑이 그대에게 속삭일 때는 그 말을 믿어라.
비록 찬바람이 정원을 황폐화시키듯이
사랑의 목소리가 그대의 꿈을 뒤흔들어 놓을지라도.

http://yklawyer.tistory.com/category/변호사%20윤경/수필












 










                    믿음 소망 사랑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