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Gudowon
LAgudowon(LAGudowon)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2.13.2014

전체     272499
오늘방문     11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우순경 총기난사 사건
04/08/2020 10:00
조회  506   |  추천   9   |  스크랩   0
IP 108.xx.xx.220


우순경 총기난사  사건

                                                                            

벌써 오래전  사건  이지만   지금도  기억이  생생한  충격적인   사건이  있었다.  경남  의령군  궁류지서 소속인  순경   우범곤 이  총기를  난사 하여  62명의  주민을  살해하고  33명에게   중상을  입히는 사고를 친 일이다.   이른바  우순경  총기난사  사건  이다.   우범곤  총기난사  사건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많은   사람을  죽인 사건이고   세계 에서도   살인마   100 안에  드는  대단한 (?)  기록이다.  사고를 치고 난뒤  자살한 우범곤의   기록을 찾아 보니  우범곤은   1955 224日에  태어났고  사건 당일인  1982427日에   사망했다.   따라서  우범곤은  음력22日 생이다.   乙未年   戊寅月 丙辰日  이며  時는  필자의 견해상  辰時로  추정 된다.   따라서  우범곤의  사주팔자는  乙未 戊寅  丙辰  壬辰  으로  볼수있다.   사주 구성상    머리가   총명치 못하고  성격은   광폭 하며   고집이  쎄다.  대인  관계가   원만치  못하고   부모덕이  없으며   처복 또한   박복한  사주팔자  이다.  

우범곤은  부산 광역시  동구   초량동  에서  태어 났다.  우범곤은  학창  시절에  내성적 이고   폭력적인  성향을   나타 내는데   고등학교  때는   자신의  분을   이기지   못하고   유리 창을   께서   그 파편으로  자신의  배를   긋는  자해를  하기도  했다.   3 아버지가  대장암  으로  죽자  우범곤은  폭력적인 성향이   강해 졌다.  고교를  졸업후  해병대  에서  군 복무를  했는데    당시  해병대  에서  사격  솜씨가 뛰어나   특등  사수로  뽑히기도  했다 한다.  군대  제대후   우범곤은 경찰 공채   시험을  통해   순경이  된다.  이때   운 좋게도   서울시경  소속   101  경비단에  배치 되어    청와대   경호 경찰이   된다.   비록 순경  이지만  이때는   청와대  끗발이   엄청난  때 여서   아주 우쭐 거리며  유세를  떨면서  살게 된다.   하지만  우범곤은   술을  너무 좋아하는  데다가  술만 마시면  아주  난폭해  져서  말썽을  부리고  했다.   그래서  별명도  미친 호랑이  였고  잔혹성도   장난이  아닐정도  였다 한다.  결국  여러가지   말썽이 났고  근무 부적격 자로   판정되어   전출 당하게  되는데   오지중 오지인    경남  의령군    궁류 지서로   좌천되고   만다.  

우순경은   이를   무척이나  비관 했고   불만에  차서  술을 자주 먹고   행패를  부리며 민원인들   에게도  아주  거칠고  잔인하게  다루었다  한다.  우순경은  1982  자신의 하숙집  옆에 사는   전씨성을  가진  여자와  사귀게  되고  3월초 부터   전양의  집에서   동거 생활을  시작 한다.   동거에  들어 가기전   전양  부모는 결혼 한뒤에  함께  살아야지  결혼도  하기전  사는것에   완강히  반대 했다.   부모로서    당연한  일이였다.  우범곤은  결혼  비용이  없으니   가을로  결혼식을  미루고   당장  혼인신고 부터 겠다고  우겨서 이문제로  처가와  다툼이  많았다.  

사건 당일의  경위는  이렇다.   1982 426  이날은  음력으로   43   己卯  일이다.  일진과 운의  흐름이  최악의  날이다.   이날 우범곤은   저녁 근무를   위해    12시경  집에  들어와   점심을   먹고는 잠을 잤다.   잠이  들려고  하는데  파리 한마리가   자꾸  얼굴에  날라와   앉아서 귀찮아서   몇번이곤  쫒아 냈지만  계속  반복 되어   잠들기가  어려워   신경질을  내다    겨우 잠이 들었다.   옆에서  이를  지켜본  동거녀  전씨가  겨우 잠든  우순경  얼굴에  파리가  앉자 이를  잡기위해   손바닥  으로  내려  쳤는데   우순경이  깨어나  왜 자신  얼굴을   기분  나쁘게  때리 느냐고  화를 냈고   동거녀  전씨는  파리를  쫒기  위해서 였다고  하며   서로간에   말다툼이   벌어졌다.   화를  삭히지 못하고  우범곤은   지서로  갔고  저녁 7시경   술에  취해  집으로  들어와  동거녀  전씨를  두들겨 팼다.  이동네는  전씨  집성촌  이여서  가까운   일가들이  마을에  모여  살았는바,  동거녀의  친척 언니가  소란스러운  소리를  듣고  집에  뛰어 들어와  말리자  이 언니 마져 두들겨 팼다.  

씨끌벅적한  소리에  동네 사람들이   모여 들었고  대부분  인척인  동네 사람 들이  동거녀를  두둔하며  우순경  에게   욕을  하자  우범곤은  다시 집을  나갔다.   지서에 가서   지서에  배속된  방위 병들과  소수를 퍼 마시던중  동거녀의  남동생이  누나가  두들겨  맞았다는  소리를  듣고  지서로  찾아와   경찰이면  다냐고  소리를  질러 대며   항의하자   드디어  이성을  잃은  우순경은  카빈총을  장전한 후  만류 하는  방위병들   쫒아 낸뒤   이어서  예비군  무기고 에서,  MI카빈 2자루  실탄 180, 슈류탄 7개를  탈취 하여   광란의  살인을  시작 한다.   945 부터  다음날  새벽  535 까지   장장 7시간 30여분   동안   인근 마을 들을  돌아 다니며   보이는  사람마다 사냥 하듯이  사람들을  죽여 댔다. 이렇게  피해가  컸던 것은 비겁한  경찰들   때문 이였다.  

  우선  궁류  지서장인   허창순  경사  일행은  근무지를  무단  이탈해  온천  접대를  받은뒤   술접대  까지받고 지서로  돌아  오던중,   우순경이   총을  탈취해   총격을  가하고  있다는  소리를  듣고는   죄다  도망쳤다. 의령 경찰서  경무과장   신현기 와  보안과장 휘하  전투경찰   30명이  자정무렵  현장에  도착  했으나우범곤을  쫒기는  커녕  자신들이 피격 당할까봐   마을  초입  다리밑에  숨어  벌벌  떨기만  했다.  의령 경찰서장    최재윤  경정은   보고를  받고   새벽  120분경   현장에   도착  했으나   곳곳에   널부러져  있는 시체들을  보고는   두려움에  빠져  궁류  지서로  도망쳐   벌벌  떨기만  했다.   우범곤이   의령군  일대  4개 마을을  돌며   광란의   살인극을    벌일때  이런  한심한   경찰들은   아무것도   한일이  없고   결국  우범곤이   슈류탄으로   자살한  뒤에야  안심하고   나와서는  자신들이  우범곤을   잡은양 폼만  잡았다  한다.한심한  경찰들  이였다.  결국은  파리 한마리가  이런  참극을   발생  시키는  원인이  되었던 것이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우순경 총기난사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