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1032047
오늘방문     114
오늘댓글     2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들꽃 사랑님의 여행기를 읽고…
01/20/2020 04:00
조회  683   |  추천   10   |  스크랩   0
IP 108.xx.xx.239

01/20/2020


들꽃 사랑님의 여행기를 읽고…

우선 들꽃 사랑님께 감사와 존경을 드립니다
나는 책을 우편으로 받은 날로부터 3일만에 다 읽었습니다
여행을 통하여 얻은 지식과 감정들을 얼마나 리얼하게
사진과 함께 편집의 모든 과정들이 완벅하였습니다
총 381페이지 장편이었지만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첫장을 보고나면 다음장이 기다려지게 하고있습니다

북극에서 남극까지 수상한 세계여행기는 역사 기행기요
탐방 교육 문화 사회의 기초과학으로 손색이 없습니다
내가 읽는 과정에서 현실앞에 서 있는듯 하였고
들꽃 사랑님의 감정에 나도 함께 심취되었습니다
나는 아직 유럽여행을 시작하지 못했지만 이 책 한권으로
완주한듯 마음 안에 서구의 문화예술이 가득해집니다

유럽여행 가이드 책자로 자신있게 소개합니다
여기저기 여러곳에서 취합해 얻어야 할 정보들이
몽땅 담겨있으니 크게 유용하리라 믿습니다
희망하건데 내가 배낭 유럽여행을 계획하고 있는데
들꽃 사랑님의 여행기와 함께하리라 합니다
내 곁에 이렇게 훌륭하신 들꽃 사랑님이 계신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남은 세계여행이 계획하신데로 이루어지시길 기도합니다

복음

<신랑이 혼인 잔치 손님들과 함께 있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8-22
그때에 18 요한의 제자들과 바리사이들이 단식하고 있었다.
사람들이 예수님께 와서,
“요한의 제자들과 바리사이의 제자들은 단식하는데,
선생님의 제자들은 어찌하여 단식하지 않습니까?” 하고 물었다.
1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혼인 잔치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단식할 수야 없지 않으냐?
신랑이 함께 있는 동안에는 단식할 수 없다.
20 그러나 그들이 신랑을 빼앗길 날이 올 것이다. 그때에는 그들도 단식할 것이다.
21 아무도 새 천 조각을 헌 옷에 대고 깁지 않는다.
그렇게 하면 헌 옷에 기워 댄 새 헝겊에 그 옷이 땅겨 더 심하게 찢어진다.
22 또한 아무도 새 포도주를 헌 가죽 부대에 담지 않는다.
그렇게 하면 포도주가 부대를 터뜨려 포도주도 부대도 버리게 된다.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오늘의 묵상

 

유다 사회는 단식을, 기도, 자선과 더불어 하느님을 만나는 일상의 당연한 도리로 여겼습니다. 단식을 하지 않는 것은 사회적 당위에 대한 도전이자 저항으로 비쳤을 테고, 예수님의 공동체는 기존 사회에 이질적인 무리로 여겨졌을 것입니다.


예수님의 답은 명확합니다. 신랑과는 기쁨을 나누어야 하고, 기쁨 속에 단식할 수 없다! 이러한 예수님의 논리는 우리의 일상을 다시 생각해 보게 합니다. 우리는 하루하루를 기쁘게 살아야 하지만, 기쁘게 사는 것 자체가 목적이 되거나 기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강박증을 일으켜서는 안 됩니다. 기쁨은 신랑과 함께하는 기쁨이지 저 혼자만의 만족감에 따른 결과물이 아닙니다.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안정적으로 보관되어 기쁨을 주는 것이지, 포도주나 가죽 부대 자체가 기쁨을 보장하지는 않습니다.


갈수록 개인주의화되는 우리 시대에 개인적 수련을 통한 행복이나 기쁨의 수여 여부로 신앙을 평가할 때가 많습니다. 잔잔한 호수 같은 마음을 간직하는 것이 신앙이 아닙니다. 오히려 마음속이 불편하고 어지러울 때가 많은 것이 신앙입니다. 낯선 것이 내 마음속에 포탄처럼 터져 속앓이를 할 경우가 많은 것이 신앙입니다. 일상 속 이미 익숙해져 버린 것들에 저당 잡혀 새롭게 시작한 세상의 흐름을 읽어 내지 못하고, 익숙한 것이 좋다며 그 자리에 머무르는 것이 신앙에 가장 위험한 일입니다.


신랑을 얻어 새로운 집에 머물 기쁨을 잊은 채, 혼인 전 제집을 고집하는 신부는 없을 테지요. 새 술을 새 부대에 담는 것은 개인적 수련이 아닌 사회적 수련을 통하여 공동체의 내일을 함께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서로 함께 머무는 자리는 꽤나 불편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새 포도주를 마셔야 하고, 새 포도주를 마시려면 우리의 세상을 바꾸어 나가야 합니다.  (박병규 요한 보스코 신부)








들꽃 사랑님의 여행기를 읽고…
이 블로그의 인기글

들꽃 사랑님의 여행기를 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