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1032030
오늘방문     9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내가 다시 돌아가는 길 2020년
01/02/2020 04:00
조회  447   |  추천   1   |  스크랩   0
IP 108.xx.xx.239

01/02/2020


내가 다시 돌아가는 길 2020년

내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나는 알고 있습니다
반환점을 돌아선지가 이미 오랜기간이 지났습니다
이젠 목적지가 보이는듯 합니다, 그러나 때와 장소는 알 수 없어
나 홀로 책임지고 가는 길인데 나에겐 힘도 능력도 
스스로 감당 할 수가 없기에 능력자의 손을 잡습니다
시편 23장을 외우면서 주님께 의지하렵니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풀밭에 누이시며 쉴 만한 물 가로 인도하시는도다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차려 주시고 기름을 내 머리에 부으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내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살리로다"

이렇게 내가 되돌아가는 길은 새해에도 평탄 하리라 믿습니다
 

복음
<그리스도는 내 뒤에 오시는 분이시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9-28
19 요한의 증언은 이러하다.
유다인들이 예루살렘에서 사제들과 레위인들을 요한에게 보내어,
“당신은 누구요?” 하고 물었을 때, 20 요한은 서슴지 않고 고백하였다.
“나는 그리스도가 아니다.” 하고 고백한 것이다.
21 그들이 “그러면 누구란 말이오? 엘리야요?” 하고 묻자,
요한은 “아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러면 그 예언자요?” 하고 물어도 다시 “아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22 그래서 그들이 물었다.
“당신은 누구요? 우리를 보낸 이들에게 우리가 대답을 해야 하오.
당신은 자신을 무엇이라고 말하는 것이오?”
23 요한이 말하였다.
“나는 이사야 예언자가 말한 대로 ‘너희는 주님의 길을 곧게 내어라.’ 하고
광야에서 외치는 이의 소리다.”
24 그들은 바리사이들이 보낸 사람들이었다.
25 이들이 요한에게 물었다.
“당신이 그리스도도 아니고 엘리야도 아니고 그 예언자도 아니라면,
세례는 왜 주는 것이오?”
26 그러자 요한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나는 물로 세례를 준다.
그런데 너희 가운데에는 너희가 모르는 분이 서 계신다.
27 내 뒤에 오시는 분이신데,
나는 그분의 신발 끈을 풀어 드리기에도 합당하지 않다.”
28 이는 요한이 세례를 주던 요르단 강 건너편 베타니아에서 일어난 일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오늘의 묵상

 

“나는 아니오.”라고 말하는 사람은 흔하지 않습니다. 한때 우리 사회는 자기 홍보(PR) 시대라며 스스로 자랑하거나 선전하는 데 여념이 없었지요. 내세울 만한 것을 찾아 나서는 사람들의 호기 어린 도전 앞에 딱히 내세울 것 없는 평범한 이들은 괜한 자괴감과 열등감에 짓눌리기도 하였습니다.


세례자 요한을 찾아온 이들을 가만히 보노라면 하나같이 괜찮은 사람, 능력 있는 사람, 힘 있는 사람들입니다. 사제들과 레위인들, 그리고 바리사이들 ……. 그들은 유다 사회의 지도자들이었고, 싫든 좋든 그들의 힘과 명예 앞에 사람들은 머리를 조아려야 하였지요.


그들이 세례자 요한과 나누었던 대화 역시 대단합니다. ‘도대체 너는 누구냐?’라는 질문에 요한은 ‘그리스도도 엘리야도, 그 예언자도 아니다.’라고 대답합니다. 당시 유다 종교 지도자들은 메시아가 오기를, 메시아가 올 것이라고 알려 줄 엘리야, 그 예언자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성공’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던 세례자 요한의 입을 통하여 그들이 바라던 대답을 듣고 싶어서 찾아왔습니다.


우리에게 메시아는 예수님이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는 이들, 스스로 자기가 갈망하는 것에 집착하는 이들에게서 드러나지 않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스스로 “아니오.”라고 말하는 이의 겸손함을 통하여 나타나십니다. 세례자 요한의 세례는 이러한 겸손을 위한 예식입니다. 죄를 씻는 것은, 나만 옳고, 나만 잘났다는 생각으로부터 해방입니다. 그리고 타인을, 사회를 고귀하고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시선을 간직하는 일입니다. “나는 아니오.”라고 말하는 이들이 더욱 많아지는 세상, 바로 그 세상에 예수님께서도 스스로를 낮추시어 겸손하신 분으로 다가오십니다.  (박병규 요한 보스코 신부)


어린 아이가 되어서 주님의 손만 잡겠습니다, 나를 도와 주옵소서!

내가 다시 돌아가는 길 2020년
이 블로그의 인기글

내가 다시 돌아가는 길 20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