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ekwak11
부동산나라(jaekwak1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6.2008

전체     729437
오늘방문     5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스크랩] 이제 대세는 대가족이 사는 '스마트 홈 큰 집'
07/03/2020 12:00
조회  75   |  추천   0   |  스크랩   0
IP 108.xx.xx.10
코로나19 사태 이후 주택에 대한 관점이 달라지고 있다. [중앙 포토]

코로나19 사태 이후 주택에 대한 관점이 달라지고 있다. [중앙 포토]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이후 우리가 거주하는 집은 단순히 생활하는 공간 이상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시시때때로 업무를 보는 작업장이 되기도 하고 체력단련장, 또는 교실로 변모하기도 한다. 편안히 행복한 시간을 즐길 수 있는 장소이면서 새로운 취미를 위한 공간을 내어주기도 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진행되고 있는 지난 수개월 동안 우리가 사는 집과 공간은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교감하고 있는 듯하다. ‘집에(at home)’ 있다는 것에 대한 궁극적인 의미를 재정의하게 만들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부동산 전문가 입장에서 코로나19가 주택과 관련해 어떤 영향을 끼치고 있고 앞으로 어떤 변화가 예상되는지 경제 전문 사이트 마켓워치에서 정리했다.

1. 넓은 건평과 대지 선호

코로나19 발생 이후 집을 장만하려는 사람의 특징은 건평이나 대지가 넓은 집을 선호한다는 점이다. 자연히 도시 한가운데보다는 교외로 나가야 함에도 이는 별다른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 특히 재택근무가 일상화되면서 이런 경향은 더 강해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끝난다 해도 재택근무를 계속하겠다는 사람이 늘고 있다. 출퇴근 시간을 신경 쓰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맑은 공기가 있는 자연과 접하고 탁 트인 공간이 있는 교외를 선호하는 것이다.

2. 스마트 화장실, 그리고 비데

세계적으로 집에서 비데를 쓰는 곳이 많지만, 그동안 미국에서는 큰 관심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화장지 품귀 현상이 벌어지면서 비데 수요가 급증했다. 이는 집을 구매하는 사람의 주택 선정 기준까지 바꾸고 있다. 집 화장실을 볼 때 겉으로 화려한 면보다는 실질적으로 필요한 것이 얼마나 더 설치되어 있는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지난 1월 소비자 가전제품 행사에서도 이미 욕실과 관련한 무접촉 변기 뚜껑이나 목욕물 온도 원격 설정 같은 스마트 기술이 주목받은 바 있다.

3. 대가족 주거 공간

독신 가구가 증가하던 추세가 지고 몇 년 전부터는 여러 세대가 함께 사는 대가족 거주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부모 세대와 자식 세대, 그리고 손주 세대가 함께 살며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삶을 살기를 원하는 사람이 증가하는 추세였는데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이런 경향이 더 가속하는 모습이다. 한 지붕 밑에 전체 가족이 모여 사는 것이 얼마나 큰 행복인지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느낀 사람이 많다.

대가족 공동 주택은 구조적으로 여러 가지 배려할 것이 있다. 화장실 문은 일반적인 화장실보다 더 넓게 해야 하며 전등 스위치 위치도 낮추고 부엌 선반 높이도 몇 인치 낮추는 등 다른 가족 구성원이 함께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친환경적이면 금상첨화다.

4. 소포 배달 전용 공간 필요

전자 상거래가 점점 더 깊숙이 생활 속에 자리 잡고있지만, 주택 디자인은 이에 발맞춰 개선되지 않고 있다. 배달되는 소포는 문 앞이나 계단에 방치되는 경우가 다반사다. 도난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지금도 그렇지만 앞으로 사람들이 업소 출입을 피하고 온라인 쇼핑에 더 많은 시간을 쓸 것이 분명하다면 새로 짓는 주택 구조는 이런 필요에 맞게 변화가 있어야 할 것이다. 즉 소포 배달 접수 공간이 별도로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는 단지 소포 자체의 분실에 대한 우려를 없애줄 뿐 아니라 소독이나 방역과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배달하는 사람 입장에서도 도난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을 것이다. 새롭게 설치된 배달 접수함 또는 접수실은 집 밖에 문이 있는 작은 공간이어야 하며 드론으로 배달되는 물건도 접수할 수 있는 형태로 만들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주택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5. 스마트홈을 넘어 건강한 홈

주택에서 스마트 기술은 편리성보다는 사치품의 하나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오늘날 주택 구매자들은 어떤 표면에 손이 닿는 것을 극도로 피하고 있으며 음성 기술을 이용해 전자제품과 기기를 통제하길 원하고 있다. 이들은 앞으로 문손잡이도 잡지 않는 방법을 강구할 것이다.

건강적인 측면에서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바이러스 저항 표면, 실내 공기 질 모니터링 및 UV 공기 처리 시스템과 같이 새로운 건강 중심 기능이 점차 일반화될 전망이다.

6. 탁 트인 실내 공간 감소

가족 사이에서도 방역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높아져 실내가 완전히 개방된 모습보다는 곳곳에 벽을 설치하고 다른 가족 구성원으로부터 자가격리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반대로 집 밖에 있는 패티오와 데크를 활용하려는 시도 역시 많이 증가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7. 창의적인 홈 오피스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부엌 식탁은 업무를 보는 책상으로, 홈 스쿨링 책상으로 많은 일을 감당해야 했다. 하지만 원격 근무가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주택 구매자들은 이제 집 안에 적절한 사무실 공간이 있기를 원하고 있다. 침실이 홈 오피스처럼 꾸며질 수도 있을 것이다. 또는 특정 공간에 책장이나 책상을 설치해 홈 오피스로 활용할 수도 있다. 차고나 다락, 지하실 등도 새로운 사무실 공간으로 변신하는 사례가 늘 것이다. 집 밖에 있는 공간을 홈 오피스로 활용할 수도 있다. 시 관련 규정이 허용한다면 대형 컨테이너와 작은 이동식 별채 같은 시설을 마당에 설치해 사무실로 쓸 수도 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이제 대세는 대가족이 사는 '스마트 홈 큰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