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ekwak11
부동산나라(jaekwak1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6.2008

전체     702021
오늘방문     8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 명
  달력
 
[스크랩] 자기 돈 쓰지 않고 큰 규모 보험 커버리지 확보
04/19/2019 12:56
조회  337   |  추천   0   |  스크랩   0
IP 69.xx.xx.218

상속계획을 위해 개발된 재정전략
세금 없이 더 많은 재산 상속 가능

커버리지 500만~1000만 달러 이상
은행은 융자 규모 클수록 수익 커


'프리미엄 파이낸싱'은 지난 50여년간 자산가들에 의해 많이 활용돼 왔다. 원래 상속계획을 위해 개발된 재정전략이다. 최소한 커버리지가 500만 달러 이상이고 일반적으로는1000만 달러 이상 커버리지가 필요한 경우에 생각해볼 수 있는 방법이다.

'ILIT'라고 부르는 보험 트러스트를 셋업해서 이 안에 해당 팔러시를 넣는다. 이렇게 하면 사망시 나오는 보험금이 상속자산에 들어가지 않기 때문이다. 상속자산에 포함되지 않는 보험금으로 상속세를 낼 수 있도록 해주고, 그만큼 세금없이 더 많은 재산을 자녀나 다른 상속자들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준비하는 장치다. 이때 커버리지 규모가 큰 보험 비용을 은행으로부터 빌린 자금으로 대신 낼 수 있게 하는 것이 프리미엄 파이낸싱의 기본 콘셉트라고 볼 수 있다.

요즘은 비교적 작은 규모에서 활용할 수 있는 파이낸싱 프로그램도 있지만 이 경우 역시 최소한의 규모는 있다. 보험금은 최소한 150만 달러 이상을 해야한다. 전통적인 프리미엄 파이낸싱은 일반적으로 프리미엄 전액을 은행으로부터 융자받지만 시중에 나와 있는 소액 파이낸싱은 본인이 보험료의 일부를 부담해야 한다.

◇ 은행이 보험 파이낸싱을 하는 이유 = 은행이 '큰' 생명보험의 '큰' 비용을 융자해주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당연히 이자수익 때문이다. 융자 규모가 클수록 이자수익도 좋을 것이다. 두 번째 이유는 융자원금과 이자 회수가 사실상 보장돼 있기 때문이다. 누구나 결국엔 사망할 것이기 때문에 은행은 가입자 사망시 사망보험금에서 세금 없이 자기 원금과 이자를 회수하게 된다. 상당히 좋은 수익성이 보장된 비즈니스라고 볼 수 있다.

◇ 프리미엄 파이낸싱의 리스크(risk) = 프리미엄 파이낸싱은 가입자가 자기 돈을 거의 쓰지 않고 큰 규모의 보험 커버리지를 가져갈 수 있게 해준다는 점에서 장점이 있다. 융자원금과 이자는 일반적으로 보험을 통해 은행에게 지불될 것이기 때문에 '공짜' 보험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그러나 전통적인 프리미엄 파이낸싱이나 프리미엄 파이낸싱 일반에는 '리스크'가 있다.

주된 리스크 몇 가지를 보면 먼저 융자해서 들어간 보험료와 해당 보험 안에 쌓이는 자금규모와의 차이다. 보통 저축성 생명보험은 어떤 상품이든지 처음 들어간 보험료와 해약시 가져갈 수 있는 자금규모(cash surrender value)가 크게 차이가 난다. 이것이 실제 들어간 보험료와 비슷해지기 위해서는 보통 10년 정도 소요될 수 있다. 이 기간 중에는 그 차액만큼 현금자산으로 담보를 잡혀야 한다. 보험료를 직접 내지 않아도 담보로 잡혀야 하는 자산이 너무 커지면 이 역시 가입자에게는 부담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다음은 이자 리스크다. 프리미엄 파이낸싱이 제대로 작동을 하기 위해선 저축성 생명보험이 은행이자보다 더 높은 수익률을 내야한다. 매년 그럴 필요는 없다고 할 수도 있지만 10년, 20년 장기간에 걸친 평균 수익률은 이자를 상회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융자원금과 이자를 커버하지 못하게 되기 때문이다. 은행 이자가 너무 높으면 보험이 그만큼 더 높은 수익률을 내줘야 하는 것이다.

요즘은 프리미엄 파이낸싱에도 지수형 생명보험(IUL)이 많이 사용된다. 이 경우 수익 상한선(cap)이 낮으면 불리할 수 있다. 시중의 많은 IUL 상품의 수익 상한선은 요즘 10~11%대로 내려왔다. 이자 리스크와 함께 융자 이자 이상의 수익을 발생시켜야 하는 과제와 맞물려 있다. 그만큼 성공적인 파이낸싱 결과와 직결되는 항목이다.

또 전통적 파이낸싱 프로그램은 일반적으로 고객 개인이 융자상환을 보장하도록 요구한다. 이 말은 비즈니스나 개인의 재무재표 상에 이 융자가 들어간다는 뜻이다. 그만큼 채무가 많은 것이고, 이는 곧 다른 필요에 따른 융자를 힘들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여기에 활용하는 프로그램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매년 이자 부분을 내야할 수도 있는데, 이는 공제할 수 있는 이자 납부가 아니다.

◇ 프리미엄 파이낸싱에서 고려해야 할 점들 = 프리미엄 파이낸싱은 다른 금융상품이나 재정전략들과 마찬가지로 잘 디자인해서 제대로 사용하면 크게 이득이 될 수 있다. 개인 자산가의 상속계획뿐만 아니라 의사 및 의료기관, 로펌, 학교, 기업, 비영리 기관 등이 중요한 직원, 구성원들을 위해 베니핏을 제공하는 한편 해당 기관이 면세 소득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효과적인 재정전략이 될 수 있다.

이 때 고려할 점들은 결과적으로 앞서 언급한 리스크를 어떻게 관리하거나 해결할 것인가 하는 점일 것이다. 이들 리스크스를 제대로 관리해주지 못한 경우의 많은 파이낸싱 케이스들이 문제가 되어왔고 앞으로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우선은 은행이 적립해주는 보험료의 85% 이상 100%까지 곧바로 팔러시 내 자금으로 잡힐 수 있는 방법을 고려하는 것이 유리하다. 그만큼 가입자의 담보 부담을 줄여주고 장기적으로 자금증식 효과도 좋을 것이기 때문이다.

재무재표상의 부담을 없앨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이 역시 고려할 수 있다. 고객 개인의 보증을 요구하지 않는 형태의 융자가 가능하다면 미래에 다른 용도로 자금이 필요할 때 부담이 없을 것이다. 이자 역시 경쟁력 있는 이자율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활용해야 한다. 대부분 시중의 LIBOR 이자를 기준으로 은행의 수익 마진을 붙이게 되는데, 가능한 마진이 낮은 은행을 사용하는 것이다. 이 마진은 융자 규모가 클수록 낮을 수 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ad.koreadaily.com/ad.dll?area=P_LA_RLT"></script>
이 블로그의 인기글

자기 돈 쓰지 않고 큰 규모 보험 커버리지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