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esta
부산갈매기(Divesta)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9.02.2011

전체     263974
오늘방문     1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다이버들이 자주 겪는 여섯가지 테크닉상의 문제들
09/01/2013 13:57
조회  929   |  추천   0   |  스크랩   0
IP 98.xx.xx.249

 

 

스쿠바 다이빙 교육훈련과정에서는 많은 테크닉을 가르친다.

물속에서 어떻게 호흡하는 것이 좋은가, 장비의 사용은 이렇게 하고 관리는 저렇게 해야 한다.

중성부력은 왜 중요하며 중성부력을 유지하려면 어떻게 해야한다는 등등 다이빙 교육은 그 전체가

테크닉 교육이다.

이런 테크닉들은 습득한 다음에 세심한 것에 주의하고 환경을 의식하는 마음으로 다이빙한다면

그는 자신감 있고 모범적인 다이버가 된다.

그러나 다이버들은 다이빙 기술 중 마무리적인 사소한 기술들을 잘 잊어먹거나 그런 사소한 것들을

무시하는 일이 많다.

그러나 이러한 사소한 것들의 차이 때문에 즐거운 다이빙과 괴로운 다이빙으로 갈린다는 것을 모른다.

다이버들이 주로 어떤 점들을 등한히 하며 그로 인해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분석해 보고 해결책을 찾아보자.

 

1.마스크에 물이 잘 들어오는 다이버

다이버라면 누구나 마스크에 물이 들어와 다이빙을 불편하게 했던 경험들이 있거나 경험이 있는데도

또 그런 상황을 만나곤 한다.

경력 다이버라면 마스크에 물이 들어오고 있어도 불편하기는 하지만 대처해 가면서 다이빙을 여전히 계속한다. 그러나 초보자인 경우에는 신경이 날까로워질뿐 아니라 자칫하면 공포증(panic)으로 발전할 수 있다.

마스크가 새는 원인은 착용을 잘못했거나 마스크 자체가 불량해서이다.

마스크는 멋보다는 얼굴에 잘맞는 것이 우선이다.

멋지다고 안맞는 마스크를 구입하게 되면 항상 마스크와 싸워야 한다.

얼굴에 잘맞는 마스크를 선택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노력이나 심사숙고도 마다하지 않고 해야 한다.

얼굴에 잘맞는 마스크 테스트 방법은 스트랩을 머리에 끼우지 않고 마스크를 얼굴에 붙인채 입으로만

숨을 쉬면서 막 걸어다녀보는 것이다.

잘 맞는 마스크도 샐 수 있다.

보통 마스크의 스커트와 얼굴 표면 사이에 다른 물체가 끼어 있는 것이 주된 원인이다.

마스크를 착용한 다음에는 스커트 주변 전체를 만져가면서 머리까락이 끼어들지 않았는지 스커트 안쪽에

접힌곳은 없는지 확인해야 하며 손가락이 잘 들어가지 않는 스트랩 버클 밑부분의 스커트도 확인해야 한다.
그리고 물론 스커트가 후드를 올라타고 있는 부분이 있다면 다량으로 물이 샌다.

입수 직전에는 반드시 짝에게 확인을 요청해야 한다.

이렇게 철저히 검사 했는데도 물이 샐 수 있다.

이 때의 원인은 자신도 모르게 코로 호흡했기 때문이다.

잘 맞는 마스크라도 무의식적으로 계속 코숨을 쉬면 코 밑의 스커트가 들떠서 물이 새는 원인이 된다.

무의식중에 코숨을 쉬게 되는 사람은 코포켓 위로 코를 잡고 막고 호흡기로만 숨쉬는 연습을 해야 한다.

이 연습을 해보면 자기가 무의식 중에 코숨을 쉬었는지 느낄 수 있다.

2.마스크 물빼기가 잘 안되는 다이버

마스크에 물이 안들어오도록 모든 조치를 취했어도 어쩔 수 없이 물이 들어오는 일도 있고 어떤 때는

일부러 물이 들어오게 해야 할 필요가 있을때도 있다.

콧수염이 길게 자란 사람이나 구렛나룻이 있는 사람 또는 눈가에 깊은 주름이 있거나 관자놀이가 움푹 패인

사람들이 수경에 물이 들어오기 잘한다.

마스크 유리에 서리가 끼었을 때는 일부러 물을 조금 끌어넣어서 유리 안쪽 면을 씻은 다음 물빼기를 하게 된다. 다른 다이버의 오리발이나 다른 물체에 부딧쳐서 마스크가 강제로 벗겨지는 일도 있다.

이런 일들 때문에 초보자 교육코스에서는 마스크 물빼기 기술을 중요하게 가르치지만 쉬워보이는 이 기술을

해내는데 당황하는 다이버들이 의외로 많다.

마스크 물빼기가 잘 안되는 사람은 기술을 반성해 볼 필요가 있다.

마스크 물빼기는 아주 능숙해지기 전에는 겉보기 보다 어려운 기술이다.

마스크 물빼기 기술은 자세가 정확해야 하고 몇가지 동작이 동시에 진행되어야 한다.
마스크 물빼기 기술이 완숙되기 전에는 헤엄치면서 물빼기를 하지 말아야 한다.

동작을 멈추고 곧바로 선 자세에서 또는 바닥에 무릅을 꿇고 앉아 안정된 자세에서 해야한다.

고인 물이 마스크 하부에 고이게 한 다음에 코바람을 불어야 물이 밖으로 잘 빠져나갈 수 있다.

손가락으로 마스크 프레임의 윗쪽을 내리누르고 하는가?

이렇게 해야 코바람이 위로 빠져나가지 않고 마스크 안에 찼다가 바닥에 있는 물을 밀어낼 수 있다.

엄지로 마스크 아랫쪽을 살짝 들어올리는 기술도 있지만 이 테크닉은 정확하지 않으면 오히려 물이 더 들어온다.
코숨을 내쉬는 동작과 고개를 드는 동작은 동시에 하지말고 연이어해야 한다.

먼저 코숨을 천천히 지속적으로 내쉬면서 머리를 뒤로 제쳐야 하는데 눈이 45도 각도로 위를 보는선까지 오면

물이 가장 잘 빠져나가는 위치에 고인다.

이 자세를 유지하면서 코숨을 계속 내쉬어야 하는데 숨이 모자라면 한번 더 공기를 빨아마신 다음에 다시

해도 된다.

코숨을 내쉬기 전에 고개부터 들거나 또는 너무 뒤로 들면 물이 코로 들어가게 되어 불편이 가중된다.
편하게 물빼기 하려면 퍼지밸브가 달린 마스크가 좋다.

이 마스크의 경우에는 고개를 뒤로 제쳐서는 안되고 오히려 약간 앞으로 숙여야 한다.

3.수면 하강시 애를 먹는 다이버

수면에서 물속으로 잠기는 순간은 부담감이 없고 즐거워야할 것인데 걱정 때문에 동작이 잘 안될 때가 많다.

수면에서 하강할 때 원만하게 일이 되지 않는 원인은 시간에 쫓긴다는 느낌 때문일 때가 많다.

이런 느낌은 다른 사람들과 보조를 맞추어야 한다든가 또는 자기 자신 생각에 빨리 하강해야 된다는 느낌에서

오는 일이 많다.

당신이 위와 같은 다이버라면 아마 당신은 입수하기 전 춤분한 시간여유를 갖고 입수준비와 버디체크를 하지

않아서 막판에 급해지는 타입일 수 있다.

이런 다이버는 좀 더 일찍이 입수 준비를 하고 있어야 허둥대지 않고 약속된 시간에 하강을 시작할 수 있다.

장비를 짊어지기 전에 웨이트의 무게가 적정한지를 다시 생각해야 한다.

지난 번에 다이빙했을 때에 비해서 장비가 바뀌어있지는 아니한가 또는 바다의 조건이 다른것이 아닌가를

생각해야 한다.

파도치는 물에 뛰어든 다음에 드라이슈트의 두꺼운 내피 때문에 또는 새로 사용하는 BC나 다른장비 때문에

웨이트가 모자란다는 사실을 발견하면 이미 때가 늦은 것이다.
BC의 공기를 다 빼고 폐의 공기를 내쉬면 부드럽게 하강할 정도로 웨이트를 맞추어야 한다.

돌덩이처럼 하강되는 초과 웨이트를 차서는 안된다.

환경이 허락한다면 하강하기 전에 수면에서 얼굴을 물에 파묻고 잠깐동안 심호흡을하여 호흡적응을 시키는

것이 좋다.

겁먹은 다이버는 자신도 모르게 폐 안에 많은 공기를 간직하고 있기 때문에 하강이 잘 안되며 웨이트가

부족하다고 느낀다.

다이버들이 하강 시도시 번번히 저지르는 실수 중 하나는 BC의 공기를 완전히 빼내지 못한다는 점이다.

BC의 디플레이터 호스를 충분하게 높이 들어올리지 않거나 배기밸브 버튼을 충분히 오래 누르지 않기

때문에 BC에 공기가 남아있게 되는 것이다.

어떤 다이버는 급히 하강하기 위해 헤드퍼스트(head first) 자세로 내려가기도 하는데 이는 에너지 소모를

일으킬 뿐 아니라 BC에 공기가 남아있다면 잘 되지도 않는다.

또한 거꾸로 들어가는 자세에서는 귀의 이퀄라이징도 훨씬 해내기가 어렵다.

가장 효율적이면서 에너지가 절약되는 하강법은 오리발을 정지시키고 수직으로 수면에 떠있다가 왼손으로

디플레이터 호스를 끝까지 수면 위로 치켜들고 오른쪽 어깨가 먼저 수면 밑으로 잠기게 하면서 디플레이터

버튼을 누르는 것이다.

이 자세는 BC에서 공기가 빠져나가는 전체적인 통로를 수직으로 만들어 주어 갇힌 공기 없이 다 빠져나가게

해준다.

그 다음 폐의 공기를 완전히 토해내면서 몸의 힘을 다 빼낸다.

완전히 가라앉을 때까지 디플레이터 호스를 치켜들고 있어야 한다. 이 때 잊지 말것은 귀의 이퀄라이징을

수면에 잠기는 순간부터 일찍 그리고 자주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하강에 속도가 붙으면 BC에 공기를 조금씩 넣어야 한다.

4.바닥에 먼지를 일으키는 다이버

어떤 다이버는 공연무대에 드라이아이스 구름을 만들어내는 사람처럼 해저바닥을 온통 휘젓는데 이 사실을

그 자신이 모르고 있다는데 문제가 있다.

뒤 따라 가는 사람의 시야를 가릴 뿐 아니라 해저생물체들 위에 먼지가 쌓이게 하여 생명체들을 질식사시키는

결과도 초래한다.

이런 핀킥은 다이버가 중성부력을 맞추지 못했을 때 심하게 일어난다.

마이너스 부력으로 다이빙하면 이렇게 된다.

중성부력이 되도록 BC에 공기를 넣었다 뺐다하는 기술이 부족해서 이런일이 발생하지만 근본적으로

웨이트를 많이 초과해서 착용했을 때는 더욱 심해진다.

웨이트가 초과되었다 해도 중성부력은 맞출 수 있다.

그러나 BC에 더 많은 공기가 들어가야 중성부력이 유지됨으로 다이버의 상체는 위로 뜨고 하체가 가라앉는

자세가 된다.

즉 몸이 대각선 방향이 되므로 오리발이 던지는 물살은 곧바로 해저바닥을 때리게 된다.

이런 일을 방지하려면 웨이트를 최소한으로 착용해야 한다.

적정량 내에서 웨이트를 최소한으로 착용하면 부력조절 기술을 최선으로 해내기가 쉬워진다.

웨이트량이 적정한데도 몸이 수평으로 유지되지 않고 하체가 늘어진다면 웨이트 위치를 조절해야 한다.

웨이트벨트가 궁덩이에 걸리지 않게 가능한한 위로 올려 찬다든지 그래도 안되면 웨이트의 일부를 BC 포켓에

넣거나 또는 웨이트 합체식 BC를 사용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유영중 상체가 아래로 내려와 몸 전체가 수평이 되게 할 수 있다.

부력조절을 완벽히 해내는 다이버도 바닥에 가깝게 헤엄칠 때는 먼지를 일으킨다.

바닥에 가깝게 있을 때는 표준적인 자유형 킥을 하지 말고 평형킥을 해야 한다.

다리를 옆으로 벌렸다가 오무리면서 쭉 뻗는 식으로 차면 오리발이 던지는 물이 바닥을 향하지 않고

수평으로 나간다.

5.탱크가 BC에서 빠지는 사고

다이빙 도중에 스쿠바 탱크가 BC의 백팩에서 빠질 때 다시 제자리에 묶는 방법을 교육코스에서

가르치지는 않는다.

그러나 이런 사고는 실제로 가끔 일어나 위험을 초래한다.

빠진 탱크를 제자리에 복구시켜주는 일은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다이빙 도중에는 미리 방법을 알고

있지 않는 한 당황해서 위험에 빠질 수 있다.

물론 먼저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BC를 탱크에 조립할 때 탱크 스트랩을 힘이 닿는데 까지 단단히 묶는 것만이 예방법이다.

묶은 다음에는 BC를 잡고 탱크를 위로 들어보면서 흔들어보아 스트랩에서 탱크가 미끄러지고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BC 메이커들은 BC를 탱크에 조립시키기 전에 스트랩을 물에 적시도록 권장한다.

스트랩을 물에 적시면 스트랩 벨트가 저항없이 늘어지므로 이 상태에서 조인 스트랩은 사후에 늘어나는

율이 적다.

그리고 스트랩이 탱크의 곡진 어깨부분에 가깝게 가지 않게 충분히 아래로 내린 위치에서 묶어야 한다.

스트랩 벅클 구조를 따라 감아지는 방법이 틀렸을 때도 조임상태가 느슨해질 수 있다.

스트랩이 벅클 구조를 들락날락하면서 셋팅되는 방식의 벅클은 원칙대로 스트랩을 벅클에 끼워야 한다.

장비를 빌려서 사용할 때는 특히 벅클의 스트랩이 원칙대로 돌아가며 끼워져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스트랩이 마지막으로 벅클을 통과한 쪽은 벅클을 탱크에 채웠을 때 스트랩이 벅클의 끝부분을 덮어주는

형식으로 스트랩이 벅클에 끼워져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벅클의 끝부분이 돌출되므로 장애물에 부딪쳐 벅클이 풀어질 수 있다.

물속에서 탱크가 스트랩으로부터 빠지면 우선 당황하지 말아야 한다.

탱크가 등 뒤에서 흔들거리고 있는 사실을 알게 될 수 있고 입에 문 호흡기가 당겨지는 느낌도

느끼게 될 수 있으나 탱크가 완전히 BC에어 분리되어 떨어져 나가기는 쉽지 않다.

대분분의 경우 다이빙 짝이 먼저 발견하게 되며 짝이 도와주게 된다.

두 사람이 모두 바닥에 무릅을 꿇고 앉아 자세를 안정시키거나 두 사람이 모두 중성부력을

유지하고 수중공간에 정지하고 있어야 복원시키기가 쉽다.

짝이 스트랩에서 빠져나온 탱크를 다시 백팩의 스트랩 안으로 디밀어 넣고 벅클을 풀었다가

다시 조여 잠그면 된다.

이 과정에서 호흡기가 입에서 빠져나가는 일이 없도록 호흡기를 손으로 붙잡고 있어야 한다.

도와줄 짝이 없을 때는 혼자 해내야 한다.

이때는 장비 착탈 훈련을 받았을 때의 기술을 동원해서 해결해야 한다.

자세를 안정시키고 탱크를 벗어서 탱크와 BC를 당신 앞에 내려 놓아야 한다.

호흡기는 계속 입에 물고 있어야 한다.

탱크를 BC 백팩에 다시 묶은 다음 장비 수중탈착 훈련 때 처럼 입으면 된다.

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침착성과 느린 행동 및 BC와 탱크를 조심스럽게 다루는 일이다.

 

 

6.레귤레이터의 고장

호흡기는 소유자가 정밀기계를 다루듯이 관리를 잘하고 주기적인 서비스를 받는다면

고장 없이 아주 오래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호흡기는 하향 흐름식 밸브(downstream) 원리를 적용시켜 제작되기 때문에 공기공급이 막히는

사고는 일어나기 어려우며 공기가 뻑뻑하게 빨려서 호흡이 힘들거나 2단계에서 공기가 마구

쏟아지는 소위 프리 플로우(free flow) 현상 같은 고장이 일어난다.

 

거의 모든 호흡기 고장은 관리불량 때문에 일어난다.  

메이커들의 보증서들은 거의 모두 1년에 한번은 자격있는 수선 테크니시언한테 호흡기 점검을

받도록 권하고 있다

일년에 한두 번밖에 다이빙하지 않더라도 1년 정기점검은 반드시 받아야 한다.

사용하지 않더라도 내부 부속의 부식은 일어나기 때문이다.

다이빙이 끝날 때 마다 열심히 호흡기를 클리닝시키는 버릇은 호흡기가 항상 정상적으로

가동하는데 도움이 된다.

물이나 이물질이 1단계나 2단계 속으로 들어가면 문제의 원인이 된다.  

2단계가 해저바닥에 끌리면 모래나 찌꺼기가 끼어들어 밸브가 완전히 닫히지 못하게 하며

또한 이틈으로 물이 호스를 따라 1단계로 역류하게 만든다.

호흡기를 세척할 때  2단계가 물속에 있는 상태에서 퍼지버튼을 누르지 말라는 충고는

이 이유 때문이다.

 

호흡기는 다이빙 하고 나와서 가능한한 빨리 담수에 씻는 것이 좋다.

짠물이 말라서 남은 소금분말은 특히 해롭기 때문에 담수에 세척시키기 전에 가능하면 장비에

젖은 짠물은 마르지 않는 것이 좋다.

1단계 구멍으로 물이 들어가는 것은 호흡기 고장의 가장 흔한 원인이다.

다이빙한 후에는 반드시 1단계의 더스트캡을 닫아야 한다.

담수에 세척시키기 전에도 더스트캡이 닫혀져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그러나 먼저 중요한 것은 더스트캡에 물기가 없을 때 닫아야 하는 점이다.

탱크의 공기로 더스트캡을 말리면 된다.

그러나 1단계 구멍을 공기로 세척시키면 습기가 강제로 필터 속을 통과한다.

가장 좋은 방법은 스쿠바장비를 탱크에서 해체시키기 전에 담수로 세척하는 것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이렇게 할 수 있는 여건이 제공되는 곳은 드물다.

지금까지 말한 여섯가지 문제들은 다이버들이 만날 수 있는 문제들의 일부일 뿐이지만

가장 보편적이라고 말할수 있는 문제들이므로 초보단계에 있는 다이버들은 이들에 관한

테크닉을 경시하지 말고 열심히 몸에 익혀야 한다.

 

 

                                                 출처 :스쿠바 다이버지

 

이 블로그의 인기글

다이버들이 자주 겪는 여섯가지 테크닉상의 문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