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psy
Dipsy(dipsy)
Illinois 블로거

Blog Open 11.21.2019

전체     4924
오늘방문     1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11/25/2019 07:20
조회  434   |  추천   7   |  스크랩   0
IP 73.xx.xx.209

새벽 4시가 넘어 비가 창문을 때리며 후두둑하는 소리를 냅니다.
바람에 크기에 따라 창문에 부딪히는 각도가 달라지며 옆으로 쓸리는 
것 같은 느낌에 둔탁한소리, 강하게 들이치는 맑은소리,센 바람에 
빗겨나가 부딪히는 엇박자 소리,각양 각색에 음을  들으며 
내리는 비도 계절에 따라 빗소리가 다르게, 듣는 이에 마음에 따라 느낌이 
다르다는 생각을 합니다.
감정이 힘이들고 어려울 때 비는 슬품으로 다가오고, 바라보는 난 ,가슴 
속에 보이지 않는 눈물 같다는 생각을 하곤 하지만, 맑은 하늘에서 잠깐
스치는  여우비는 신선함과 싱그러운 기분을 
말라들어가는, 정원에  내리는 단비는, 안도와 반가움으로 그 곳으로 
향하게 만듭니다.
세차게 떨어지는 빗방울이 driveway 에 부딪혀 쪼개진 원형으로 튀어 오를때
어릴적 본 장대비 속 파시에 시골 장 풍경이 떠오르고  그립고 좋은 날들 있었
다고 생각에 젖지만 아름다웠던 그 시간 속으로, 다시 돌아가거나 가보고 
싶다는 생각은 거기에서 끝난다.
지금 이 순간 여기까지가 좋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오는 시간, 행복을 느끼며
일상에서 순간순간 기쁨이 전해 올 때 ,감사하고 산다면 내가 행복해 지고
나를 보는 이들도, 함께 행복해 지리라
비가 오는 날 창가에 서서 창문을 통해 비를 보며 
"기본폴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는 봄 04/01/2020
코로나 바이러스 03/22/2020
봄의 단상 03/09/2020
20년 정든 차를 보내며 03/02/2020
프리지아 꽃 02/24/2020
아침 운동을 나가면서 02/11/2020
고향 02/01/2020
구정 01/26/2020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