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nver2525
Broncos(Denver2525)
Colorado 블로거

Blog Open 01.23.2018

전체     58379
오늘방문     6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 아버지께 버림을 받다
06/11/2019 04:00
조회  466   |  추천   0   |  스크랩   0
IP 67.xx.xx.243



 

나의 하나님나의 하나님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마 27:46)

 

그분은 거짓 입맞춤으로 원수의 손에 팔렸고 세상의 법정으로 바삐 끌려가셨습니다하늘의 왕으로서 영광의 면류관을 쓰셨던 분께서 지금은 가시관을 쓰고 사탄에 의해 미친 듯이 격분한 폭도들의 희생양이 되어 피를 흘리셨습니다천사들의 군대는 놀람과 슬픔으로 그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인내하시는 고난의 주를 보십시오그분의 머리 위에 가시관이 놓여 있습니다찢긴 혈관에서 생명의 피가 흘러나옵니다.

압제자와 억압당하는 자들이 한곳에 자리했습니다큰 무리가 구세주를 둘러쌉니다조롱과 야유가 신성 모독적인 맹세와 뒤섞입니다끌려가시는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의 어깨 위에 십자가가 얹어졌습니다비열한 원수들과 무정한 구경꾼들에 둘러싸여 그분은 형장으로 끌려가셨습니다그분은 십자가에 못 박혀서 하늘과 땅 사이에 달리셨습니다잃어버린 세상의 구속주께서 아버지의 율법을 범한 인간의 죄과를 치르고 계셨습니다그분은 자신의 피로 그분의 백성을 속량할 순간을 맞이하고 계셨습니다.

구주께서 죽으면서 겪었던 고통과 슬픔을 경험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아버지의 불쾌함을 느끼셨기에 그분의 잔은 더욱 썼습니다하지만 그리스도의 생명이 십자가 위에서 그토록 빨리 끊어진 것은 육체적인 고통이 아니라 세상 죄의 무게와 아버지의 진노에 대한 인식 때문입니다아버지께서 영영 자신을 버리셨다는 잔인한 시험으로 말미암아 십자가에서 애절한 절규가 터져 나왔습니다. “나의 하나님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죽음의 고뇌 속에서 귀한 생명을 버려야 했던 순간그분은 지금껏 자신이 즐겨 순종했던 분을 오직 믿음으로만 신뢰할 수밖에 없었습니다그분 앞에 있을 승리에 대한 밝은 희망과 보증마저 희미한 순간에 그분은 큰소리로 부르짖었습니다. “아버지여내 영혼을 당신의 손에 부탁하나이다.” 그분은 아버지의 성품과 공의와 자비와 그 위대한 사랑을 아셨고복종하는 마음으로 그분의 손에 자신을 맡기셨습니다.

 <교회증언 2>, 207~211

(KASDA 매일의 양식)

http://www.kasda.com/index.php?document_srl=637681&mid=board_rEkO25




이 블로그의 인기글

- 아버지께 버림을 받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