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njaminKoo
구경완 변호사(BenjaminKoo)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6.28.2010

전체     85358
오늘방문     1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회사형태의 선택
07/01/2010 08:37
조회  1397   |  추천   0   |  스크랩   0
IP 76.xx.xx.110
  1. 회사형태의 선택시 생각할 점

      우선 소규모 사업의 경우에는 사업을 혼자서 하는 것인가 혹은 동업을 하는 것인가가 문제이고, 그 다음은 사업체의 형태를 정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다. 혼자서 사업을 하는 경우에 보통은 개인 기업 (Sole Proprietorship)을 생각하기 쉽지만 단독으로 기업을 운영할 때에도 법인체(Corporation)이나 유한책임회사(Limited Liability Company)등으로 운영할 수도 있다. 동업을 하는 경우에는 보통 파트너쉽(Partnership, 조합)을 생각하지만 그 외에도 법인체나 유한책임회사를 만들 수도 있기 때문에 그 장단점을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다.

                           

       회사형태를 선택하는데는 다음의 네가지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1. 소유와 경영의 문제 동업자의 법적지위/봉급과 이익분배: 동업을 하다가 분쟁이 발생하는 대부분의 경우는 동업자간에 확실한 동업계약이 없고 서로간에 명확한 운영, 이익분배등에 관한 이해가 없이 단순히 반반씩 이익을 나눈다, 혹은 반반씩 투자한다 등의 불확실한 서류관계 등을 바탕으로 사업을 시작하여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올바른 사업형태의 선택과 동업계약등의 확실한 문서상 근거를 마련해 놓으면 도움이 된다.

 

    1. 법적보호 (유한책임,무한책임/ 재산보호/ 파산): 사업상 문제가 생겼을 때 그것을 개인적으로 경제적인 책임을 져야 하는지, 개인 혹은 동업자가 회사일과는 관계없는 개인적인 책임이 발생했을 때 회사에 경제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지, 그리고 그러한 경제적인 문제가 발생했을 때 회사만 문닫으면 되는지 아니면 그럴 필요도 없는 것인지 등이 고려의 대상되 될 것이다.

 

    1. 세무계획 (Tax Planning): 각종의 회사형태에 따라 어떤 종류의 회사형태를 선택하는 것이 주어진 기업에 가장 유리한 절세방식이 되는지가 또한 고려 대상이다. – 세무계획에 관하여는 아래 2번에서 좀더 자세히 설명하도록 하겠다.

 

    1. 자산계획 (Estate Planning): 재산의 상속 혹은 증여 등의 방식으로 원하는 대상들에 재산을 이전하기에 어떤 형태가 가장 용이하고, 상속세 혹은 증여세를 줄이거나 피할 수 있는지도 고려의 대상이다.

 

  1. 세무계획 (Tax Planning)

세무계획은 다음과 같은 원칙에 입각하여 세우는 것이 원칙이다. 회사형태에 따라 이러한 원칙중 어떤 부분이 적용될 수 있는지를 연구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1. 납세연기 (Tax Deferral): 납세연기란 같은 액수의 세금을 납부하더라도 오늘 내는 것이 아니라, 후에 납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이는 10년후의 일정액수는 현재가치(Present Value)로 계산하면 지금의 같은 액수보다 그 가치가 적다는 원칙에 따른 것으로, 가능하면 세금을 후에 내도록 만들어 주는 것을 말한다. 이를테면 수입은 금년보다 후에 기록되도록하고, 경비는 가능하면 먼저 공제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것을 말한다. 예를들면 은퇴연금(Pension Plan)을 이용하여 세금보고에서는 지금 경비공제를 하고 은퇴후 연금을 받게 될 때 수입으로 보고하는 방식이 있을 것이다.

 

    1. 낮은 한계세율의 적용(Using lower tax bracket): 같은 수입에 대하여 세금을 보고하더라도 더 낮은 세율이 적용되도록 하는 것을 말하는데, 회사형태에 따라 세율이 다를 수도 있지만 일반적으로는 수입이 많을 수록 높은 세율이 적용되고 수입이 적을 수록 낮은 세율이 적용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위의 예에서 은퇴연금의 경우를 보면 경비공제는 수입이 많은 젊을 때하고 소득보고는 수입이 적은 노년에 하는 것도 이 원칙에 따른 것이다.

 

    1. 소득분할 (Income Splitting): 수입이 많을 수록 세율이 높아지는 누진세율이 적용됨으로 같은 수입이라도 나누어서 보고할 수 있다면 전체적으로 세액이 줄어드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예를 들어, 주식회사(C Corporation)의 경우 수입이 10만불일 때 그냥 10만불에대하여 세금을 내는 것보다 주주가 5만불의 봉급을 가져가면 회사와 개인이 각각 5만불에 대하여 세금을 보고하게 되는데 결국 더 적은 세금을 납부하게 된다.

 

    1. 더 많은 경비공제 (More Expense and Less Income): 가장 근본적인 방법으로는 수입을 줄이고 경비를 늘이는 원칙을 말하는데, 만일 부모님에게 매달 500불씩을 보조한다면 이는 세법상 경비공제가 되지 않는 것이나, 장비임대계약(Equipment Lease Agreement)를 부모와 맺는다면 매달 500불씩을 장비임대비용으로 지불할 수도 있을 것이다.

 

  1. 개인 기업 (Sole Proprietorship)

      가장 단순한 형태로서 사업이름(fictitious business name, or d/b/a - doing business as)을 시에 등록하여 사업을 하는 것을 말한다. 주인은 사업상의 재산을 자유롭게 이전할 수 있으며 사업상의 부채는 개인적으로 모두 책임지며 사업상의 수입 지출은 개인세금보고에 포함시킨다. 따라서 개인의 다른 소득에 추가로 포함되어 한계세율(tax bracket)을 높일 수있으며 근로소득(Earned Income)으로 계산되어 사회보장세(social security tax)를 내야 한다.

장점:

    1. 시작하기 쉽다.
    2. 한사람이 단독으로 운영함으로운영이 단순하다.
    3. 세금보고를 따로 할 필요가 없다. 사업상의 소득인 개인세금보고에 모두 포함된다.

단점:

a.      사업상의 부채나 법적인 문제에 관하여 개인적으로 책임을 진다.

b.      생명보험, 은퇴연금, 건강보험등의 공제이 제한이 많다.

c.      한사람 이상의 경우에는 불가능하다.

d.      소득이 분배되든 안되든 주인에게 과세소득이 된다.

e.      회사의 존립은 주인의 존립과 같이한다.

f.         자금동원방법에 제한이 따른다. 주식이나 소유권의 분할 판매가 되지 않으며 그럴 경우에는 다른 회사형태가 된다.

g.      주인의 봉급은 세금공제대상이 아니다.

 

  1. 파트너쉽 (General Partnership, 합명회사)

      파트너쉽(Partnership)은 개인기업 (Sole Proprietorship)과 동일한데 두 명 혹은 그 이상의 사람들이 모여서 사업을 운영하는 것을 말한다. 동업계약(Partnership Agreement)을 만들어서 그에 따라 운영하는 것이 추천되나 많은 경우 없이 하는 경우가 많아 법적인 문제를 많이 야기시킨다. 파트너쉽(Partnership)은 독자적으로 세금보고는 해야 하지만 세금은 각각 개인 동업자(Partner)들에게 ‘K-1’의 형식으로 분배하여 각자의 세금보고에 포함시킨다. 개인 사업과 마찬가지로사업상의 부채는 개인적으로 모두 책임지며 사업의 소득은개인의 다른 소득에 추가로 포함되어 한계세율(tax bracket)을 높일 수있으며 근로소득(Earned Income)으로 계산되어 사회보장세(social security tax)를 내야 한다.

장점:

a.      설립이 간단하고 비용이 많이 들지 않는다. - 특별한 문서상의 양식을 요구하지 않는다.

b.      운영이 쉽다. – 공식적인 회의 없이도 동업자들이 사업을 운영할 수 있다.

c.      세금을 따로내지 않는다. – 동업자들은 파트너쉽의 소득을 각자의 비율에 따라 세금을 내게 되며 이중과세가 없다.

 

단점:

a.      무한책임 모든 동업자들이 회사의 부채, 세금, 법적인 문제이 대하여 개인적으로 무한책임을 진다.

b.      각 동업자는 파트너쉽의 대리인 (Agent)으로서 회사를 대신하여 다른 동업자의 동의 없이도 외부와 계약을 맺을 수 있다.

c.      영속성이 없다. – 동업자 중의 한명이 죽거나 탈퇴하거나 파산(bankruptcy)선고를 하게되면 파트너쉽은 보통 종료되게 된다.

d.      각 동업자는 회사의 소득이 분배가 되든 안되는 과세소득이 된다.

 

  1. 주식회사 (‘C’ Corporation)

주식회사는 법인으로서 개인과는 완전히 독립된 실체(entity)이다. 법인으로서 주식회사자체가 주인(주주) 개개인을 떠나서 독립적인 계약의 당사자가 될수도 있고, 세금도 독립적으로 내고 부채도 독립적으로 가질 수 있다. 따라서 주식회사의 주주, 임원, 이사 혹은 종업원은 주식회사의 손실이나 부채에 대하여 일반적으로 개인적인 책임이 면제된다.

      장점:

a.      소득수준에 따라 개인기업보다 낮은 세율이 적용되는 경우도 있고, 이중과세가 없으며, 소득분할(Income Splitting)의 방법을 이용할 수도 있어 세금을 절감할 수 있다.

b.      종업원을 위한 의료보험, 단체 생명보험 등의 비용이 법인의 총 수입에서 공제 될 수 있고 종업원은 이 혜택을 과세소득으로 보고하지 않는다.

c.      법인체의 주주는 법인체에 대한 투자금액까지만 개인적인 책임을 진다.

d.      법인체의 임원진이나 이사진은 회사의 부채나 배상청구소송에 관하여 유한책음을 진다.

e.      영속성 임원, 이사 혹은 주주가 사망하는 경우에는 법인체는 계속 존속된다.

f.         자금동원 융자를 할 수 있고, 채권을 발행할 수도 있으며, 추가 주식을 발행하거나 자금을 더 모으기 위하여 투자계약등을 맺을 수도 있다.

g.      소유권 이전이 용이하다. – 주식의 매매나 자산의 매매 형식중 선택하여 소유권을 판매할 수 있다.

 

단점:

a.      사업체로부터 받은 봉급에 대하여 개인적인 납세소득이 된다.

b.      설립절차가 복잡하고 비용이 많이든다.

c.      이중과세의 불이익이 있다.

d.      봉급이나 배당금(dividend)을 지급하지 않아도 주식회사의 소득세가 있다.

e.      주주의 숫자나 자금의 액수에 따라 정부의 규제 법규에 따라야 한다.

f.         이사회나 주주총회등의 공식적인 회의가 운영상 필요하다.

 

  1. S 주식회사 (S Corporation, 소규모 주식회사)  

S 주식회사는 일반 주식회사(C Corporation) S 주식회사로 선택(election)하여 다른 특수한 특혜를 누릴 수 있는 법인체(corporation)를 말하는데 주식회사(corporation)의 모든 장점은 유지하면서 파트너쉽(partnership)과 마찬가지로 세금보고 한 내용이 개인에게 넘어가서 이중과세(double taxation)의 단점을 해소할 수 있는 형태이다. 개인 주주에게는 각각의 소유지분에 따라 파트너쉽(Partnership)과 마찬가지로 K-1의 형태로 개인 세금보고에 포함시키는데 이것은 근로소득이 아닌 투자소득으로 계산되므로 사회보장세(social security tax)가 부가되지 않는다.   

주요 자격요건(Requirements):

a.      미국의 법인이어야 한다. (incorporated in the United States)

b.      주주중에 비영주 외국인(nonresident alien individual)이 있으면 안된다.

c.      주주중에 주식회사나 파트너쉽이 있으면 안된다.

d.      주식회사가 한종류의 보통주(one class of common stock) 와 한종류의 우선주(one class of preferred stock) 만을 가질 수 있다.

e.      주주의 숫자가 100명을 넘어설 수 없다. (부부는 한 명으로 계산된다.)

 

장점:

a.      순영업손실금(NOL: Net operating losses)은 주주에게 세금공제의 혜택이 있다.

b.      주주에 대한 이익배분(distribution)에사회보장세가 부과되지 않는다.

 

단점:

a.      회사의 수입이 배당이되든 되지 않든 주주들에게는 과세소득이 된다.

b.      적은 액수이기는 하지만 주 소득세는 가산된다.

 

  1. 유한책임회사 (LLC: Limited Liability Company)

유한책임회사 (Limited Liability Company)는 주식회사 (corporation)와 파트너쉽 (partnership)의 중간형태라고 할 수 있다. 파트너쉽과 마찬가지로 공동으로 소유하고 세금보고도 개인이 K-1을 받아서 각각 보고하지만 주식회사와 마찬가지로 소유주 (member) 들이 유한책임을 가진다. 따라서 위에 설명한 S 주식회사와 비슷하지만 S 주식회사와는 다르게 주정부에 내는 세금이 없고 사회보장세(social security tax)는 일반적으로 있으며 법인으로서의 법적 요식행위절차는 많이 완화되어 있다.

 

장점:

a.      주로 두사람이상이 설립하지만 한사람으로도 설립할 수 있다 

b.      외국인도 소유주가 될 수 있다 (S 주식회사와 다름)

c.      회사의 생명은 일정기간일 수도 있고 영속적일 수도 있다.

d.      투자금액까지만 책임을 진다.

e.      소유권의 이전이 용이하다.

f.         주 소득세가 없다. (일년에 800불의 세금만 있음)

 

단점:

a.      회사의 소득이 소유주들에게 분배가 되든 되지않든 각 소유주들의 각각의 소유지분에 따라 과세소득이 된다.

b.       사회보장세 (social security tax)가 부과된다.

c.        총수입(gross receipts)에 따른 유한책임회사세(LLC Tax)가 있다.

 

  1. 합자회사(Limited Partnership)

합자회사(Limited partnership)는 파트너쉽 파트너쉽(partnership)안에 무한책임 파트너(general partner)와 유한책임 파트너(limited partner)가 있는 특수형태의 파트너쉽(partnership)이다. 무한책임파트너(General partner)는 사업의 운영을 하고 모든 책임을 개인적으로도 지지만 (개인 사업이나 일반 파트너쉽과 마찬가지) 유한책임파트너(limited partner)는 투자한 자본외에는 법적책임이나 채무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는다.

 

장점:

a.      유한책임 파트너의 책임은 회사에 투자한 자신의 투자금액까지만 진다.

b.      투자자들이 자신의 투자금액이상의 위험부담을 지지 않게 함으로서 투자유치에 유리하다.

 

단점:

a.      법적규제가 많다.

b.      유한책임 파트너는 회사의 운영에 책임을 지지 않는다. 회사의 경영에 참여하면 개인책임의 위험부담을 가질 수도 있다.

회사형태,세무계획,주식회사,유한책임회사,파트너쉽
이 블로그의 인기글

회사형태의 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