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njaminKoo
구경완 변호사(BenjaminKoo)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6.28.2010

전체     79301
오늘방문     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유산상속과 공익신탁(Charitable Trust)
06/28/2010 12:23
조회  859   |  추천   0   |  스크랩   0
IP 76.xx.xx.110

남편께서는 능력이 많으셔서 많은 재산을 모으신 후 자녀를 남기지 않고 돌아가셨는데 나로서는 아무래도 그 아내되는 사람이 걱정이 되었다. 비록 재산은 많이 남겨두고 돌아가셨지만 사회경험도 없고 능력이 있어보이지 않는 분이 과연 남아있는 긴 생애를 별 문제 없이 잘 지낼 수 있으실까하는 걱정이었다. 그 중에서도 제일 걱정이 되는 점은 주변의 친척, 친구들이 틀림없이 찾아와서 꼭 금전이 급히 필요하다고 요구를 할 것이고 이 때 도와주지 않으면 관계가 크게 악화될 것을 걱정해야만 할 것이고 또한 이런 일이 한 번으로 그치지 않고 계속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었다. 그렇다고 본인이 처분할 수 있는 재산이 있음에도 주변에서 반드시 필요하다는데 계속 도움을 거절할 수도 없을 것이다. 하지만 재산을 관리해 본 경험이 없는 사람이 이런 일이 발생했을 때 현명하게 대처하지 못하면 얼마되지 않아 그 많은 재산은 사업을 한다, 주변사람을 도와준다, 자산단체에 기부한다 등으로 모두 없어지고 결국 여생을 힘들게 살 수 밖에 없으리라는 판단이었고 이 분을 도와드리는 조언을 드려야 겠다고 생각했다.

 

이 때 조언을 드린 것이 공익신탁(Charitable Remainder Trust)이었다. 공익신탁의 한 가지 예를들면 종교단체 혹은 페퍼다인대학이나 미물관등 비영리단체에 가지고 있는 재산을 기증하면서 기증자가 살아있는 동안 매달 일정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기증자가 사망한 후에는 남아있는 재산을 미리 지정해 두었던 그 비영리단체가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런 방식의 장점은 1) 우선 헌금 혹은 증여에 대한 세금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것 2) 매달 일정액의 수입을 보장받을 수 있다는 것, 3) 이렇게 만들어 놓은 공익신탁은 취소가 불가능함으로 남아있는 재산을 자기 마음대로 처분하지 못 함으로 평생 안정적인 수입을 보장받을 수 있다는 것과 4) 본인이 원하는 비영리단체에 기부를 할 수 있다는 것 등을 들 수 있다.

 

양쪽 다 자녀들을 가지시고 재혼을 하신 분들이 찾아오셔서 유언장이나 상속계획을 하려고 상담하시는 것을 보면 결국 솔직하게 자기가 죽은 다음 본인의 자식을 상대방에 충분히 돌봐줄 것인가를 걱정하는 자기 마음을 표현하게 될 때 전에는 몰랐던 상대방의 진심을 알게 되는 것을 발견하게도 된다. 그러다보니 뉴스를 듣다보면 누군가가 자기 유산 모두를 암협회에 기증했다느니 자기 모교에 기증했다느니 하는 자주 듣게 되는데 역시 뉴스감이 된다는 것은 흔치 않다는 말인 것 같다. 여기서 흔치 않다는 것은 모두가 유산을 남기게 될 때에는 주변에 아무리 가까운 사람이 있을지라도 자기의 피가 조금이라도 섞인 사람에게 상속하기를 원하는 것이 보통이기 때문이다.

 

가까운 친구보다 오랬동안 보지 않았을지라도 피가 조금이라도 섞인 먼 친척에게 재산을 넘기기 원하는 마음을 탓할 마음도 없고, 자식에게 전 재산을 넘기느니 종교, 예술, 교육 등의 비영리단체에 증여 혹은 상속을 하는 것은 어떻겠냐고 특별히 권유하고 싶은 마음도 없다. 하지만 생각의 범위를 넓히면 똑같은 목적을 달성하면서도 추가의 이득을 발생시킬 수도 있다는 것을 지적하고 싶다.

상속,공익신탁,생존신탁,증여
이 블로그의 인기글

유산상속과 공익신탁(Charitable Tru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