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sunnyvale
서니베일 체리(160sunnyvale)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1.25.2009

전체     381991
오늘방문     2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54 명
  달력
 
미국에 오면 눈도장 찍는 곳 .
02/17/2020 10:15
조회  1032   |  추천   7   |  스크랩   0
IP 68.xx.xx.126







IN -N- OUT 이다 .


미국에서 서울가면 제일 먼저  먹고 싶은 음식은 1 냉면 , 2 짜장면 인데


서울에서 미국에 오면 얼른 가서 눈도장 찍고  싶은 곳은  인앤아웃이다 .


이렇게 미국살이 30년만에  인앤아웃 햄버거는 나의 미국 소울 푸드가 되었다 .






햄버거를 먹으면 나는 자주 장정일의 <햄버거의 대한 명상 >시를


떠올린다 .



캘리포니아를 종황무진 운전하다 보면 


사람들이 모두 다 햄버거를 먹으려고 인앤아웃으로 달려가는 착각에 빠진다 . 


햄버거 . 미국인의 밥 . 이젠 전세계인의 런치 . 


그렇다면 나는 매일 햄버거를 사먹기 위해   


열심히 앞만 보고 달려온 것 같기도 하다 .







나에게 햄버거는 언제나 고독한 음식이다 .


홀로 여행하다가 잠시 멈춰 허기를 때우기에


가장 최적화된 만만한 패스트푸드다 .  






햄버거대한 명상 / 장정일 - 가정요리서로 쓸 수 있게 만들어진


옛날에 나는 금이나 꿈에 대하여 명상했다.


아주 단단하거나 투명한 무엇들에 대하여


그러나 나는 이제 물렁물렁한 것들에 대하여도...


자, 나와 함께 햄버거대한 명상을 행하자


먼저 필요한 재료를 가르쳐 주겠다. 준비물은 햄버거 빵 2...


얼마나 신나는 명상인가.


우리의 촉각을 행복하게...







어떤이는 맥도널드 커피가 젤 그리웠다고 말하지만


카페인 과민반응으로  커피를 사양하는  나에게 인앤아웃은


싱싱한 양파향기로 반겨준다 .








다른 패스트 푸드처럼 냉동 식재료를 사용하지 않는 모토의 앤앤아웃 햄버거는  


생감자 생야채 생고기 ...순전히 후레쉬한 재료로 주문 즉시 방금 만들어


더욱 고소하고  맛깔스럽다 . 예전에는 캘리포니아에서만 즐길 수 있었는데


이제는 네바다 주에서도 얼마든지 방문할 수 있다.





뉴욕 ,동부에는 쉐이크 쉑의 명성이 자자하고


서부에는 인앤아웃버거가 햄버거의 위상을 높여준다 .



1948년에 해리 스나이더와 부인 에스더 스나이더가 캘리포니아주 발드윈파크에서 설립했다.[1] 1976년에 해리 스나이더가 사망하자,[2] 아들인 리치 스나이더가 회사를 물려받아 빠르게 성장시켰다. 1992년에는 라스베이거스에 처음으로 남부 캘리포니아가 아닌 곳에 지점을 세웠다.[3] 이듬해 해리는 비행기 사고로 사망했으며, 현재는 창업자 부부의 손자인 린시 스나이더가 회사를 소유하고 있다. <위키백과>




인앤아웃의 벽그림은 어느 매장이나 컨셉이 같다 .


올드패션 자동차 그림을 푸른 깃발처럼 걸어 놓았다 .




2012년 3월 21일 강남 가로수길에 4시간동안 팝업 스토어를 열었다.

인앤아웃의 팝업 스토어 이벤트가 열린 날 가로수길에서는


정말 뭐라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진풍경이 펄쳐졌다.


길을 따라 백 명이 넘는 인파가 줄을 서 있었던 것.


이들은 고작 햄버거 하나 사먹기 위해 거진 3~4시간 동안


추위와 피곤함을 견뎌가며 가로수길 한복판에 서있던 것이었다.


사람이 예상된 것보다 너무 많이 몰려서 물량이 일찍 동이 나는 바람에


원래 예정되었던 팝업 스토어 행사 시간보다 훨씬 앞당겨서 행사가 끝나고 말았단다


<나무위키에서  >




인앤아웃은 메뉴판에는 없는 시크릿메뉴가 상당히 많다.


 빵 대신 양상추를 쓴 버거, 빵을 뺀 버거, 서로 다른 맛끼리 섞은 쉐이크 등등.


가장 대중적인 메뉴는 햄버거빵을 살짝 구워서 내놓는 extra toasty와


햄버거에 들어가는 양파를 달콤하게 볶은 뒤 특제 소스를 뿌려 만드는 animal style,


같은 방식의 소스 + 양파를 감자튀김 위에 끼얹는 animal style fries이다.





청결한 복장으로 일사분란하게 재빠르게 일하는 오픈 주방이 참 믿음직스럽다 .




빨강 ,  노랑 , 하얀색이 조화를 이루는 인앤아웃의 상징 로고들이다 .





저 멀리 인앤 아웃 간판이 보인다 .


나는 자동 로봇처럼 속력을 늦추고


자동차를 주차할 공간을 찾는다 .


여행중 인앤아웃은 나의 간이역이다 .





인앤아웃 , 햄버거
이 블로그의 인기글

미국에 오면 눈도장 찍는 곳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