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241960
조나단 박 변호사(12241960)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8.18.2017

전체     56154
오늘방문     1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트럼프 행정부, 불체자 앞세워 불법고용 단속
01/08/2020 08:30
조회  40   |  추천   0   |  스크랩   0
IP 23.xx.xx.198


트럼프 행정부 이민당국이 이민자 불법고용 단속을 위해 불법체류 이민자들을 비밀정보원으로 활용해왔던 것으로 드러나 이민자들 사이에 불신과 분열을 조장하는 이민단속 방식에 대한 비난이 일고 있다.

조지아 지역 매체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AJC) 지난 3일 온라인연방 이민당국과 국세청(IRS)이 지난 달 12일 애틀란타 지역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전개된 히스패닉 수퍼마켓 체인 ‘수퍼 메르카도 할리스코’에 대한 직장급습 작전에 불법체류 신분 비밀정보원들이 활용됐다고 폭로했다.

AJC가 이날 공개한 법원 기록에 따르면,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지난 달 12일 이 수퍼마켓 체인 6개 지점에 대한 동시다발적인 급습작전에 앞서 사전에 이 수퍼마켓에 매니저급 직원 1명과 점원 2명으로 잠입시켜 이 수퍼마켓 체인에 근무하고 있던 불법체류 신분 노동자들의 신원 정보를 파악한 것으로 드러났다.

AJC에 따르면, ICE에 이 수퍼마켓의 불법고용 정보를 보고하며 사실상 ICE의 비밀정보원 역할을 해 온 매니저 1명과 직원 2명은 모두 불법체류 이민자들이며 이전에 추방당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불법체류 이민자들의 불법취업 단속을 위해 ICE가 불법체류 이민자들을 정보원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의혹이 이번 ‘수퍼 메르카도 할리스코’ 직장 급습을 통해 사실로 확인된 셈이다.

AJC는 법원 기록을 인용해, ICE의 비밀 정보원 역할을 한 익명의 매니저와 직원 등 3명은 ICE의 급습 작전이 전개되기 수개월 이전부터 이 수퍼마켓 체인에 취업해 ICE에 이 수퍼마켓 체인의 불법고용 및 탈세와 관련된 정보를 보고해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12월 12일 ICE와 IRS는 애틀란타 지역의 대표적인 히스패닉 식품 체인 ‘수퍼 메르카도 할리스코’의 둘루스와 노크로스 등 6개 지점을 동시에 급습해, 불법체류 신분 직원 46명을 적발하고, 이들 중 3명을 현장에서 체포했으며, 나머지 43명에게는 법원 출두를 명령했다.

당시 체포된 이민자 3명 중 2명은 과테말라 출신이었으며 1명은 멕시코 국적자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 슈퍼마켓 체인 업주 호세 루이스 코바루비아스는 “연방 정부의 이같은 단속수법에 실망감을 느낀다”며 전 직원과 불체자를 잠입시킨 이민당국의 수사 방식을 비난했다.

한편, ICE측은 이번 단속 작전을 주도한 것은 IRS이며, ICE는 보조역할을 맡았을 뿐 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3일 AJC에 따르면, ‘수퍼 메르카도 할리스코’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직원들에게 지급한 임금 650만 달러를 IRS에 보고하지 않았으며, 업주 세바스찬 코바루비아스와 그의 가족들이 약 690만달러에 달하는 세금을 탈루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원문


이 블로그의 인기글

트럼프 행정부, 불체자 앞세워 불법고용 단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