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이길까, 바이든이 이길까…그것이 궁금하다
07/30/2020 16:45
조회  309   |  추천   17   |  스크랩   0
IP 70.xx.xx.58


트럼프가 이길까, 바이든이 이길까…그것이 궁금하다

 

오는 113일 미국 대통령 선거가 D-100(7 26일 기준)을 앞두고 있다. 세계의 모든 국가 정치 지도자들과 각국 언론들이 눈과 귀를 열고 그 귀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금은 거의 모든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에 크게 뒤지고 있지만, 오는 11 3일 선거에선 4년 전 보다 훨씬 더 큰 표() 차이로 트럼프가 재선에 성공할 것이라고 본다.” ㅡ 이 얘기는 지난 4년 전 美 대통령 선거에서 현 대통령인 트럼프가 민주당 할러리 클리턴 후보에게 승리할 것이라고 예상한 한국자유연구원 원장인 이춘근 박사의 밀이다. ,

 

그는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기자가 ㅡ트럼프를 어떻게 생각하는가? 그는 ‘전략가’인가, 아니면 ‘과대망상 정신병자’인가? 라고 질문을 던지자, 이렇게 대답했다,


ㅡ트럼프가 거짓말을 남발하는 정치꾼이라는 시각도 있지만, 나는 그가 ‘큰 목표’를 향해 움직이는 대단한 전략가라고 본다. 실제로 트럼프는 ‘성경(聖經)’에 이어 자신의 인생을 바꾼 두 번째 책으로 ‘손자병법’과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을 거론하면서 본인도 몇 번씩이나 탐독했다고 알려져 있다. 그는 자신의 첫 저서 <거래의 기술>에서는 ‘내가 하는 말을 상대방이 못 알아 들게 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가 있다. 그의 심중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그가 하는 일말의 헹동을 유심히 살펴보면 그는 이른바 ‘미치광이 전법(madmans strategy)’을 구사하는 아주 독특한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에도 도널드 트럼프가 조 바이든에 이길 것이라는 5가지 이유를 다음과 같이 들었다.  


첫째, 먼저 맞상대인 바이든 후보가 너무 약체이다. 4년 전 힐리러는 예비 후보 때부터 압도적 1위였지만, 지금의 바이든은 당내 경쟁자였던 샌더스에게도 뒤지다가 간신히 이겼다. 근간의 미국의 일부 반 트럼프 진영 언론의 지지율은 액면 그대로 믿기 어렵다.


둘째, 민주당 내 신뢰도와 지지 기반이 지난 번의 힐러리 보다 못한데다 바이든이 고령(高齡)인 점도 부담이다. 그가 대통령이 될 경우 재임 기간 중 만 80세가 넘는다.


셋째, 따라서 바이든에겐 기억력 상실증, 치매 같은 건강 문제가 상존하고 있다. 고령과 대통령으로서의 건강 문제가 그의 약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는 트럼프의 건강 측면에서의 강점과 분명하게 대비됨으로써 건강한 대통령을 원하는 미국 유권자들의 지지를 이끌 수 있기 때문이다


넷째, 현재의 미국 유권자들은 부()를 지닌 백인 중심의 대다수 기득권 세력과 특히 16천만 명에 달하는 기독교 백인들의 강력한 지지를 받는 게 승리의 요인으로 꼽힌다. 최근에는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후 연쇄 시위 사태로 생긴 사회적 혼란을 우려한 백인 민주당 지지자들까지 트럼프 지지로 옮겨가고 있는 추세다.


다섯째, 트럼프는 현직 대통령이라는 ‘프리미엄’이 있다. 그는 이를 적절히 활용해서 지지율을 높일 수 있다.  말하자면, 공화당이 ‘리퍼블리컨 워커스 파티(Republican Workers Party)’로 불릴 정도로 근로자를 위한 일자리 창출과 세금 인하에 앞장선 것도 득표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전통적으로 민주당 세력이던 중.하층 백인 근로자들과 흑인 일부도 공화당 지지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되었다.

 

아무튼, 오는 11월이면 우리 삶의 터전이 되는 USA의 새 대통령이 선출된다. 그리고 이의 영광을 거머쥐기 위해 현재 공화당의 현직 대통령인 트럼프와 민주당의 조 바이든이 건곤일척 (乾坤一擲) 서로 피 터지는 경쟁을 하고 있다. 그런데 여기에서 눈 여겨 볼 공통된 사안은, 둘 다 앞으로 공산주의 시진핑 중국을 호되게 혼내겠다는 데는 이견이 없는 것 같다. 그렇다면 지금 그 중국에 몸을 기대려고 안달을 하는 우리 조국 대한민국의 앞날은 어떻게 될까?

 

이에 대해 이춘근 박사는 “전 세계에서 한국은 딱 한 나라만을 동맹국으로 두고 있는데, 그 나라가 미국이다. 따라서 한국은 미국 편에 서는 게 당연하다. 그렇지 않고 미·중을 오다가다 하며 눈치만 보다가는 양쪽으로부터 외면당하고 얻어 터질 것이다. 미·중 가운데 우리가 ‘주체적으로 선택’ 하려면 먼저 한·미 동맹을 폐기해야 한다. 그리고 그러는 순간 한국 경제는 붕괴가 시작될 것임은 명약관화 하다” 고 결론 지었다


이제 대한민국 모든 국내외 동포들은 제발 멋도 모르고 문재인 막가파 일당들에게 부화뇌동하여 깨춤들 치지 말고 이 말을 마음 깊이 새겨 들어야 할 것이다. *

 

<: 이춘근 박사는 연세대 졸업 후 2009년 오스틴의 텍사스 주립대학교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 에 다시 유학하여 “유교적 국제정치 질서 하에서의 전쟁에 관한 연구 / War in the Confucian International Order)”로 정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 후 한국에서 세종연구소, 한국경제연구원 부원장 등을 지낸 정파 없이 냉정한 현실주의적 정치학자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
ysson0609
손남우(ysson0609)
Texas 블로거

Blog Open 08.21.2009

전체     217399
오늘방문     15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 명
  달력
 

트럼프가 이길까, 바이든이 이길까…그것이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