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lsky
돌산(bellsky)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16.2008

전체     503589
오늘방문     9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4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달력
 
내 돈 안 들이고 한국 가는 법
08/11/2011 11:19
조회  4540   |  추천   4   |  스크랩   2
IP 66.xx.xx.172

 

동포들을 향한 한국의 '러브콜'

 

 

지난 월요일(8일) 아들을 혼자 한국에 보냈다. 올 가을 8학년이 되는 아이지만 부모 눈에는 여전히 어리게만 보인다. 그래서일까. 공항 검색대 안으로 쭈볏쭈볏 걸어 들어가는 아들을 향해 씩씩하게 손을 흔들어 주고는 나왔지만 '혼자서 제대로 잘 하려나' 싶어 마음이 묵직했다.

 

아이는 국제교육원이 한국의 G-20 정상회의 성공개최를 기념해 마련한 여름 캠프 참석차 갔다. 전 세계 중고등학생 동포자녀 500명을 초청해 500달러만 부담하면 2주일간 한국의 문화와 산업 역사유적 한류 현장 등을 두루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6월 총영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선발 공고를 보고 신청서를 준비시키면서 일부러라도 가 봐야 할 곳들이다 싶어 꼭 보냈으면 했는데 다행히 뽑히게 된 것이다.

 

사실 요즘은 잘만 찾아 보면 이런 식으로 항공료나 체재비의 상당 부분을 지원받으면서 한국에 다녀올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꽤 있다.

 

재외동포재단은 한국 대학이나 대학원에서 공부하기를 원하는 재외동포 학생들을 매년 100명 가까이 선발해 장학금을 지원한다. 해외 청소년 모국연수도 해마다 실시하고 있고 한국학교 교사나 차세대 리더 젊은 경제인들을 위한 초청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과학기술부의 대학생 영어봉사 장학생도 인기가 높다. TaLK(Teach and Learn in Korea)라 불리는 이 프로그램은 동포 대학생들에게 일정 보수까지 줘가며 한국 농어촌 벽지 초등학교 영어강사로 활용하는 것이다.

 

일반인 대상의 초청 프로그램도 있다. 국민생활체육회가 문화체육관광부와 체육진흥공단의 후원을 받아 10월말 개최하는 세계한민족축전도 그 중의 하나다. 항공료와 약간의 수수료만 부담하면 일주일간 먹여 주고 재워 주며 온갖 구경을 다 시켜주는데 올해는 40개국에서 400명의 동포들을 뽑기로 하고 접수를 마감했다. 

 

그밖에 여러 지자체별로 또 종교기관이나 민간단체별로 실시하는 해외한인들을 위한 방문 프로그램도 드물지 않고 아예 외국인들만을 위한 한국 소개 프로그램도 곧잘 있다.

 

이렇게 다양해진 한국 방문 기회를 보면서 뉴욕에 살던 때가 생각이 났다. 뉴욕은 유대인들이 많이 살고 있어서 그런지 동네마다 거의 '주이시 센터'가 하나씩은 있다. 그곳에선 YMCA처럼 각종 강좌가 열리고 저렴한 비용으로 다닐 수 있는 수영장과 운동시설도 있어 한인들도 많이 이용한다.

 

나도 가끔 운동을 하러 다녔는데 그곳 게시판에는 항상 이스라엘 방문자 모집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내용인즉 무료로 아니면 최소한의 비용만 부담하면 이스라엘 구경을 시켜준다는 것이었는데 지금도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조건만 되면 외국인도 신청할 수가 있어 솔깃했던 기억이 난다.

 

그 때 유대인들의 모국방문 행사가 유난히 부러웠던 것은 그 무렵 한인사회에 유행했던 청소년 모국방문 이벤트에 대한 아쉬움 때문이었다. 당시만 해도 모국방문 행사의 생색은 영사관이나 문화원 등 정부기관들이 다 내면서 비용은 참가자들에게 부담시키는 경우가 많았다. 그게 불과 7~8년 전이었는데 지금은 이렇게 사정이 변한 것이다.

 

요즘 한국이 달라졌다는 것은 어디서든 쉽게 확인이 된다. 그러나 당장 눈에 띄게 돌아오는 것도 없어 보이는 해외 동포들에게까지 이렇게 조국을 보여주려 한다는 것, 이것이야말로 한국이 발전했다는 가장 확실한 증거가 아닐까 싶다.

 

2주일 뒤면 아이는 다시 돌아올 것이다. 우리 아이 뿐 아니라 한국을 방문하는 청소년들 모두가 달라진 고국에 대한 자긍심과 자부심을 한껏 가슴에 담아 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 (2011.8.11.LA중앙일보)

 

* * *

 



이번 행사를 위해 만든 웹사이트에 사진이 벌써 올라왔네요.
중앙대학교 캠프에 참가한 아이들입니다.
또 다른 한 곳은 공주대학교라고 하네요. 1차, 2차로 나뉘어서 갔고 학교 캠퍼스도 두 곳입니다.
고등학생이 거의 80~90%쯤 되는 것 같고 중학생은 얼마 되지 않네요


같은 조 친구들입니다. 중국, 일본에서 왔고 미국에서 온 친구도 있습니다.
앞줄 가운데 대학생 누나가 멘토가 되어 행사기간 내내 아이들을 돌보며 함께 다닐 거라고 하네요.
이런 조가 모두 10개라고 합니다.


첫날 자기 소개 시간이었나 봅니다. 아이들이 직접 그린 태극기를 목에 걸었네요.
 


서울 흑석동 중앙대학교 캠퍼스 안입니다. 이런 플래카드가 붙어 있군요.
요즘 중앙대학교는 두산그룹이 인수(?)한 이후 아주 시설이 좋아졌다고 합니다.
아이들은 거의 호텔 수준의 학교 기숙사에 머물게 된답니다.
 
이제 내일부터 2주일간 여러 일정이 시작됩니다.
 
청와대 및 국회 방문, DMZ 견학, 주요 산업시설 견학, 방송국 K-팝 현장 견학,서울대 방문,  경주 수학여행 외에
 매일 한 시간씩 한국 유명 강사분들의 한국 문화, 역사 등의 강의도 듣는다고 하네요.
(한국말 더 열심히 공부시켜야겠습니다)
아무튼 부럽습니다.
 
***
  
 


 


둘째날 임진각 자유의 다리에서


임진각에 옮겨다 놓은 폭격맞은 철마.


통일 기원 만세~


망배단에서. 추석때 실향민들 합동 차례지내는 곳이죠.


점심은 이렇게. 쌈밥집에서 고기가 나오기를 기다리다 한 컷.
1조는 중국에서 온 아이 2명, 일본에서 온 아이 2명 미국에서 온 아이 2명이랍니다.
 


둘째날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단체사진.


세째날 청와대 방문.


청와대 방문 인증샷!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