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1055523
오늘방문     25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사람의 행복은 배불리 먹는 것입니다
08/02/2020 04:00
조회  186   |  추천   2   |  스크랩   0
IP 108.xx.xx.239

08/02/2020


사람의 행복은 배불리 먹는 것입니다


우리 전통 음식 문화에서 중요한 것 가운데 하나가 상차림입니다. 밥과 반찬을 주로 하여 격식을 갖추어 내는 상차림은 상을 받는 사람의 신분에 따라서 그 이름이 달랐습니다. 아랫사람에게는 밥상, 어른에게는 진지상, 임금에게는 수라상이라 하였습니다. 그리고 먹는 사람 수에 따라서 혼자 먹는 밥상을 외상 또는 독상, 두 사람이 먹는 밥상은 겸상이라고 불렀습니다. 이 외상으로 차려진 반상에는 삼 첩, 오 첩, 칠 첩, 구 첩, 십이 첩이 있는데, 당연히 임금의 수라상에는 십이 첩이 올려집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빵을 많게 하시는 기적을 행하십니다. 하느님의 아드님이시자 세상을 구원하실 임금이시니 십이 첩은 기본이라 할지 모릅니다. 그러나 복음 내용은 그렇지 않습니다. 제자들이 가지고 있던 음식은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뿐입니다. 가장 간결한 차림으로 평민이 먹었다는 삼 첩 반상보다 빈약합니다.


그런데 그 결과는 너무나 달랐습니다. 마태오 복음사가는 아낌없이 베푸시는 예수님의 기적의 결과와 제자들의 행동에 주목합니다. 사람들이 충분히 만족할 때까지 모두를 배불리 먹이실 뿐만 아니라 그 음식이 풍성히 남았습니다. 여자들과 아이들 외에 남자만도 오천 명가량이 먹었고, 남은 것은 열두 광주리에 가득 찼습니다. 또한 제자들은 가지고 있던 것을 기꺼이 내놓음은 물론 분배자로서도 봉사합니다.


임금의 생일로 십이 첩 수라상에 궁중 연회까지 더해진 헤로데의 잔치에서 세례자 요한이 죽으면서 그의 잘린 목이 쟁반에 담겼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겸손한 밥상은 세례자 요한의 죽음을 애도하면서도 배고픈 백성을 향한 동정심에서 비롯된 생명이 넘치는 풍성함으로 이어집니다. 따라서 빵의 기적은 단순히 식사를 나누는 인간적 체험을 넘어 사랑을 실천하려는 하느님 백성의 희망과 연결됩니다. 제때에 먹을 것을 주시는 하느님께서는 그리스도 예수님을 통하여 드러난 당신의 사랑으로 살아 있는 모든 것을 은혜로 채워 주십니다.  박기석 사도 요한 신부님의 해설입니다.


설흠중에 배고픈 설흠이 제1 크다 하였습니다, 지금은 보편적으로 먹을 것들이 흔한편이지만 지금부터 60년 전만해도 먹을 것으로 사람의 행복을 가름하였습니다, 물론 지금도 먹는 것이 중요합니다, 굶주린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배불리 먹는자들은 항상 못 먹는 사람들을 생각하고 절제하고 아껴서 그들에게 온정을 배풀어야 하겠습니다, 혹시나 내 이웃에 굶주린 사람은 없는지 눈여겨 살펴 보시기 부탁드립니다, 태산이 호소합니다.


주님,

주님의 종들에게 끊임없이 자비를 베푸시니

주님을 창조주요 인도자로 모시는 이들과 함께하시어

주님께서 창조하신 모든 것을 새롭게 하시고

새롭게 하신 모든 것을 지켜 주소서.


복음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13-21

그때에 세례자 요한의 죽음에 관한 소식을 13 들으신 예수님께서는

배를 타시고 따로 외딴곳으로 물러가셨다.

그러나 여러 고을에서 그 소문을 듣고 군중이 육로로 그분을 따라나섰다.

14 예수님께서는 배에서 내리시어 많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시어,

그들 가운데에 있는 병자들을 고쳐 주셨다.

15 저녁때가 되자 제자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말하였다.

“여기는 외딴곳이고 시간도 이미 지났습니다.

그러니 군중을 돌려보내시어,

마을로 가서 스스로 먹을거리를 사게 하십시오.”

16 예수님께서 “그들을 보낼 필요가 없다.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 하고 이르시니,

17 제자들이 “저희는 여기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밖에 가진 것이 없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8 예수님께서는 “그것들을 이리 가져오너라.” 하시고는,

19 군중에게 풀밭에 자리를 잡으라고 지시하셨다.

그리고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손에 들고

하늘을 우러러 찬미를 드리신 다음 빵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그것을 군중에게 나누어 주었다.

20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그리고 남은 조각을 모으니 열두 광주리에 가득 찼다.

21 먹은 사람은 여자들과 아이들 외에 남자만도 오천 명가량이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2인 이상 전문의 진료로 오진을 피하자

https://www.youtube.com/watch?v=XIfHtaGHnqM




사람의 행복은 배불리 먹는 것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

사람의 행복은 배불리 먹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