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youngpark
juanito(imyoungpark)
Virginia 블로거

Blog Open 08.22.2008

전체     25592
오늘방문     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스크랩] 머리(뇌)를죽이는습관 VS 머리를살리는습관
01/17/2014 16:23
조회  858   |  추천   1   |  스크랩   0
IP 108.xx.xx.245
  
뇌(腦)를 죽이는 습관 vs 뇌를 살리는 습관

뇌는 우리 인체 중 가장 신비롭고도 중요한 기관이다.
뇌의 무게(성인 기준)는 몸 전체의 2%에 불과하지만 에너지의 20%를 사용하고 있다.
인체의 모든 근육이 사용하는 에너지양과 동일한 수준이다. 신경을 집중해 일을 마치고 난 뒤 심한 피로를
느끼는 이유도 그만큼 대량의 에너지가 고갈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뇌의 부피는 20세를 시작으로 일년에
0.2%씩 준다. 나이가 들면 뇌신경의 전달 속도도 느려진다. 그러면 치매 같은 뇌질환 위험이 올라간다. 

     

 

 

  

 
만성적 스트레스 vs 일시적 스트레스


건강한 뇌를 위해서는 만성적인 스트레스를 없애야 한다. 업무에 대한 지나친 걱정, 교통체증, 나쁜 인간관계 등 지속적인 스트레스는 조금씩 뇌를 파괴하고 신경세포끼리 정보를 교환하는 <시냅스>를 손상시켜 결국에는

뇌기능의 저하를 유발하게 된다. 그뿐만 아니라 스트레스를 받을때 뇌가 분비하는 <에피네프린,노르에피네프린>이라는 신경전달 물질은 말초혈관을 수축시켜 혈압을 올리기 때문에 뇌건강에 이롭지 않다.

이 때문에 스트레스가 장시간 지속되면 스트레스 환경을 피하고 적극적으로 상황을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더불어, 일시적 스트레스의 경우는 뇌기능에 도움이 되기도한다. 예를들어 시험에 대한 스트레스는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아드레날린>이 호르몬의 분비를 자극하기 때문에 시험볼때 적절한 긴장이 뇌건강에 이로울수 있다.


나쁜 감정 vs 좋은 감정


우울, 불안 같은 부정적 감정은 뇌 건강에 나쁜다. 감정은 지적인 능력이나 이성을 담당하는 대뇌피질에 비해

훨씬 하부의 뇌에서 조절되고 있지만, 서로 복잡하게 연결되는 회로에 의해 대뇌의 기능을 조절하고 있다.

나쁜 감정은 뇌의 신경전도를 방해해서 뇌에 기억력 저장정보 처리능력에 제동을 걸수 있기 때문이다.

좋은 감정 상태를 유지하는 일은 건강한 뇌의 지름길이다. 명랑하고 밝은 감정을 가질 때에는 신경전도가

억제됨이 없이 순조롭게 이루어져 개인의 기억 속에 보유한 모든 처리능력을 동원 할수있게 되므로 두뇌

능력이 우수해진다. 따라서 항상 밝고, 긍정정적인 생각을 유지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뇌의 노화를 방지

해주는 것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운동 포기 vs 운동 습관


운동을 거의 하지 않는 것도 뇌 건강에 좋지 않다. 운동은 뇌세포를 자극해서 치매 위험을 낮춘다.

실제 노인을 대상으로 한 임상실험 에서도 운동을 하는 노인이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인지 기능테스트 에서

더 높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나왔다. 또, 뇌의 직접적인 손상을 초래하는 뇌졸중이나 당뇨병 같은 성인병을

운동이 예방하는데 이런 효과를 못보기 때문이다.

규칙적인 운동 습관은 뇌에 활력을 선사한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의 <칼 코트만> 박사는 운동을 계속 할때

신경세포의 성장이 운동기능을 통제하는 뇌 부위뿐만 기억력, 추리력, 사고력, 학습능력을 통제하는 부위

에서도 나타나는 것을 발견했다.

 

 

탄산음료 vs  비타민


과자, 빵 같은 밀가루 음식, 탄산음료, 아이스크림, 햄버거, 피자 등의 기름진 음식을 비롯해 합성첨가물이 들어간 음식은 뇌 건강에 좋지 않다. 또한, 등 푸른 생선에 다량 포함돼 있다고 알려진 DHA는 뇌세포에 많이 든 지방산

이라는 이유로 많은 주목을 받았고 연구도 많이 되고 있지만 아직 두뇌의 기능회복에 좋다거나 치매에 좋다는

과학적인 증거가 부족한 실정이다. 그 외에 뇌에 좋다는 많은 식품과 보조식품들이 거론되고 있지만 아직 그

효과가 확실히 입증된 것은 없다.

그러나, 비타민과 미네랄 등의 보조식품 섭취는 뇌의 기능을 향상시켜준다. 비타민이 뇌기능을 개선시키고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뇌기능의 퇴보를 막는다는 사실은 이미 여러 연구에서 입증된 바있다.

그 중에서도 항산화작용을 가진 비타민 A, B, C, E와 최근 개발된 보효소 Q10 등이 뇌의 노화방지에 효과가 있다. 블루베리, 사과, 바나나, 녹황색 채소, 마늘, 당근 등 항산화제가 많은 음식도 도움이 된다.

초콜릿도 항산화 성분이 다량 들어 있어서 인지 기능을 올려주지만, 너무 많이 먹으면 살이 져서 오히려

해로울 수 있다.


 


멍하게 있기 vs  새로운것 배우기


뇌에 아무런 자극을 주지 않는 TV 보기는 뇌 건강에 이롭지 않다. 아무런 생각 없이 내용을 뇌에 들어왔다가

금방 사라지기 때문이다. 또한, 평상시 아무것도 하지 않고 멍하게 앉아 있는 것도 뇌에 자극을 주지 않기 때문에 뇌 건강에는 이롭지 않다.

반면, 독서, 게임 같은 새로운 것을 배우고 익히는 것은 뇌 건강에 도움이 된다. 건강한 뇌를 위해서는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배우고 새로운 일을 함으로써 뇌를 자극하면 뇌세포 <시냅스>의 성장이 촉진되기

때문이다. 낱말풀이나 고스톱 같은 게임이 뇌 건강에 이롭다는 연구 결과는 수많이 나와 있다.

 

<유용한 정보중에서>

 

 

 

 

이 블로그의 인기글
6 ㆍ 7 ㆍ 8 ㆍ 9 ㆍ 10

머리(뇌)를죽이는습관 VS 머리를살리는습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