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abc
알래스카(jongabc)
Alaska 블로거

Blog Open 05.12.2012

전체     1186930
오늘방문     232
오늘댓글     4
오늘 스크랩     0
친구     7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알래스카" 노을과 호텔 "
12/07/2017 05:04
조회  578   |  추천   15   |  스크랩   0
IP 216.xx.xx.179

알래스카 앵커리지에 지는 노을은 조금씩

그 자리를 이동을 합니다.

매번 , 노을을 감상하기 위해 공항 옆 바닷가를 

찾고는 했는데, 지금은 다소 허허벌판인 곳으로

한참을 이동하여 노을을 만날 수 있습니다.

.

찾는 이가 드문 공원을 가로질러 바닷가로

향하는데 시간이 지체되어 거의 끝물 

노을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

막 사라져 가는 노을의 끝자락을 만나 잠시

우수에 젖어 보았습니다.


.


.

오늘 구름이 없는 편이라 많이 아쉽습니다.

눈 소식이 있었는데 하늘만 말짱하네요.

당일 일기예보도 맞질 않나봅니다.

.

.

자작나무숲이 우거진, 연어가 올라오는 크릭과 이어진 

바닷가입니다.


.


.

며칠전 내린 비로 눈들이 많이 녹았습니다.


.


.

내린 비로 도로가 꽁꽁 얼어 걷기에 다소 불안하기도 합니다.


.


.

마음은 급한데 아직 갈길이 멀어 여기서라도 

지는 노을을 찍어야만 했습니다.


.


.

어지러운 무스 발자국과 당귀 꽃대들.


.


.

나무 사이로 햇님이 이제 막 수평선 너머로 사라지고 

있습니다.


.

.

이제 앞이 탁 트인 바닷가로 나왔습니다.


.


.

노을이 지는 시간은 상당히 빠릅니다.

사진을 찍은 후, 다시 조리개를 맞추고 찍다보면 

어느새 태양은 사라지고 말지요.


.


.

추가치 산에 노을이 바알갛게 물들어 있습니다.


.


.

태양은 사라지고 기나긴 여운이 남은 노을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


.

노을을 감상하라고 이렇게 벤취가 놓여져 있습니다.


.


.

누가 일부러 파 놓은 것처럼 물길이 바다와

이어져 있습니다.


.


.

이 바닷가를 따라 일대를 탐사를 해보고 싶더군요.


.


.

이 바윗돌은 옥인데 아마 이 주위에서 캐낸 돌인 것 같습니다.


.


.

서서히 사라져가는 노을빛을 따라 저도 발길을 

돌려야만 했습니다.


.


.

오늘 호텔에 들렀는데 자작나무를 잘라 벽면을

장식을 해 놓았는데 보기 좋더군요.

아이디어가 괜찮은 것 같습니다.


.


.

작은 호텔이라 응접실 같은 곳이 있네요.


.


.

호텔 로비인데 성탄절 분위기가 나네요.


.


.

인터넷과 회의를 할 수 있는 테이블이 준비되어 있더군요.

작지만 아늑한 호텔 체인인데 비교적 깨끗해 보입니다.

여기저기 많이 돌아다니는 일인지라 참 많은 호텔을 

거치게 되는데 , 집 같은 분위기의 호텔이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

요새는 인터넷을 두가지로 선택을 하게 하는데 하나는 보통 인터넷이고

다른 하나는 스피드 인터넷입니다.

레귤러 인터넷은 무료지만 엄청 느리고 인내심 테스트를 합니다.

반면, 스피드 인터넷은 유료이며 조금 빠른 정도입니다.

.

알래스카를 벗어나면 제일 속상한게 바로 인터넷이더군요.

알래스카보다 속도가 느린 곳이 타주에 엄청 많더군요.

호텔에 한해서지만 , 아직까지 알래스카에서 유료 인터넷은

별로 없는 편입니다.

.

인심 후하지 않나요?

.


알래스카,노을,호텔,앵커리지,바닷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알래스카" 노을과 호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