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세미티, 레이져와 시몽님
11/11/2017 06:00
조회  733   |  추천   14   |  스크랩   0
IP 98.xx.xx.53


아침 6시에 집에서 출발하여 요세미티 국립공원으로 향했다.

언제나와 같이 모하비(Mojave, CA)의 맥다방에서 간단한 아침식사를 하고.

오크허스트(Oakhurst, CA)에서 개솔린을 채운 후 공원의 남쪽입구로.

가슴을 조이며 레인져에게 물어보니 글레이셔 포인트로 가는 길과 타이오가 패스(Tioga Pass)로 가는

120번 횡단도로를 다시 오픈했다는 반가운 뉴스를 전해 주었다. we've got lucky!!!



글레이셔 포인트(Glacier Point, 7214ft)에서의 증명사진




요세미티 계곡의 광경에 잠시 사진찍기도 멈추고.



사진 한장 찍어주실래요??? por favor...



터널 밖에서의 증명사진

 


거의 동시대를 산 우리는(시몽님이 2년 선배다) 여러가지 면에서 통했다. 아랍지역을 전문으로 상대하는 

국영티비 방송국에서 오랫동안 프로듀서(producer)로 근무를 하시는 관계로 전세계의 여러가지 뉴스를 

누구보다 일찍 접하고 우리가 잘 대하지 않는 뉴스도 접하여 화제가 무궁무진했다.

그 가운데 하나가 미국이 곧 고성능 레이저(LASER) 광선을 이용한 무기를 공군의 비행기나 해군의 함정에

설치하여 실전에 사용할 날이 올것이고 그 비용은 한번 발사하는데 1달러 정도로 특히 현재 미해군이 보유한

핵추진 항공모함에 장착하여 실전에 사용하게 되면 전쟁은 끝난 얘기라고 하여 매우 흥미로웠는데

마침 오는 아침 중앙일보 인터냇版에 기사가 실렸다. (아래 첨부기사 참조)

현재 레이건號(CVN 76), 루스벨트號(CVN 71) 그리고 니미츠號(CVN 68) 3척의 핵항모가 동해에서

대규모의 훈련중이라는데.  

한국 육군 3년, 미육군 레인져(Ranger) 3년 + 3년(주말 근무 예비군)을 했으니 군대얘기가 얼마나 많을까

상상이 가시리라. 직업상 비디오, 티비, 래이디오는 물론이고 음악, 미술, 사진, 마라톤, 카이약 그리고

스쿠버다이빙(그는 해저 용접기술자이기도 하다)등등도 실력이 보통은 넘으니...

암튼 8년 가량 벼르다가 만났으니 얘기거리는 그칠줄 모르고 이어졌다.


요세미티 밸리의 업퍼 파인스 캠프그라운드(Upper Pines Campground)에 텐트를 치고

우선 두 사람이 같이 좋아하는 테넛시 위스키인 잭 데니얼스(Jack Daniel's)로 건배를 들었다.

저녁 후에는 시몽님이 삼호관광과의 여행에서 남겨온 맥주와 문어다리를 안주로 모닥불 가에 앉아서.


내일은 계획을 수정하여 일단 네바다 폭포(Nevada Falls) 위까지만 쟌 뮤어 트레일을 통하여 올라가 보기로 했다.

족저근막염(plantar fasciitis)이라는 발바닥이 염증으로 아픈 병을 마라톤을 뛰느라 얻어 요즘 고생이시라

처방받아온 약을 드시고 걸어보겠노라고 하시니. we'll see tomorrow how it works.



쟌 뮤어 트레일의 시작점인 해피 아일스(Happy Isles) 트레일헤드에서.

시작은 창대하였으나...ㅠㅠㅠ



흘러간 옛 팝송이 들어있는 6장 셋의 씨디(CD)와 각종의 클래시컬이 수록된 5장 셋의 씨디(CD)를

운전중에 계속 들으며 음악얘기를 하던 가운데 뽀르뚜갈의 파두(Fado)에 이르렀다.

다큐멘타리를 제작하러 리스본(Lisbon은 영어이고 뽀르뚜갈語로는 리스보아=Lisboa이다)을 갔을때 

저녁마다 뽀르또 와인(Porto) 마시며 파두를 전문으로 하는 곳에서 밤시간을 보냈다는 얘기와 함께.

당근 아말리아 호드리게스(Amalia Rodrigues, 1920-1999)가 화제에 올랐다.

그녀는 파두를 세계의 음악 반열에 올려놓은 장본인이다. 그녀가 1999년 사망을 했을때

뽀르뚜갈 정부는 즉시로 3일간 전국적으로 애도의 기간으로 지키도록 하고 국장으로 장례를 치를 정도였다.





뽀르뚜갈語로 운명 또는 숙명이란 의미를 가진 파두(fado), 어딘지 모르게 한이 맺힌 노래로 리스본 서민들의

노래이고 보통 기따라 뽀르뚜게사(guitarra Portuguesa=Portuguese guitar, 12줄이다)와 비올라(viola, 실제로는

클래시컬 기타와 흡사한데 보통 쇠줄을 쓴다)의 반주로 검은 옷을 입은 가수(fadista)가 부른다.



아말리아 호드리게스의 "검은 배"(Barco Negro), 1962년 프랑스 칸느에서의 공연

기따라 뽀르뚜게사(좌)와 비올라(우)가 보인다. 



내가 좋아하는 파디스타는 둘씨 폰치스(Dulce Pontes)

아말리아 이후 파두의 재유행을 이끈 그녀의 가창력은 아말리아를 능가한다. 

그녀의 노래로 "바다의 노래"(Cancao do Mar)






************************************************


요즘 우리가 사용하는 "레이저"(LASER)라는 단어는 "light amplification by stimulated emission of radiation"의 

약자(略字, acronym)에서 왔다. 어떤 물질의 원자와 분자를 자극하여 발생하는 전자파로 빛을 증폭시킨다는

의미로 빛의 증폭이란 빛의 힘을 강하게 한다는 것이다.

이전에도 수차 언급하였지만 중앙일보의 기사는 취재원을 밝히는데(인용하는데) 상당히 인색한 편이다.

아래의 기사도 대부분은 11월 8일자 블룸버그 통신과 워싱턴 포스트紙에서 옮긴듯 하다.



이번에 26.3백만 달러 계약금을 받은 락히드 마틴社(Lockheed Martin Corp.)가 생산하는

전투기 F-35 번개 2(Lightning II)

전투기에 탑재할 수 있는 레이저 무기 시스템이 개발된다면

유지비는 현재의 폭탄이나 미사일 보다 훨씬 저렴하게 된다.



****************************************************

https://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7-11-08/the-air-force-wants-fighter-jets-with-lasers

The Air Force Wants Fighter Jets With Lasers 
A once-fanciful notion is edging closer to reality.


Fighter pilots have an array of missiles and cannon fire at their disposal. The U.S. Air Force 

anticipates a day when a third, futuristic weapon becomes common: A high-powered laser.

The Air Force Research Lab awarded Lockheed Martin Corp. a $26 million contract this week to develop a high-energy laser system to test on a tactical fighter jet by 2021. Lockheed officials 

declined to specify the laser’s capabilities or to identify which aircraft the service will use to test it.

The Pentagon has taken a keen interest in “directed-energy” platforms as a way to protect 

U.S. forces from drone swarms, missiles and mortar fire. In the future, lasers are likely to play 

a larger role as weapons systems given their lower cost relative to missiles. 

The Army has fielded a laser for testing, and in late 2014 the Navy tested a laser system 

aboard the USS Ponce


Lockheed’s platform for the Air Force is dubbed LANCE, Laser Advancements for Next-generation Compact Environments, and is part of a larger program which includes separate research 

work on beam control and firing, and a jet-mounted pod system to power and cool the laser. Northrop Grumman Corp. and Boeing Co. have been awarded work on those aspects 

of the platform, respectively.

“The challenge has been that we’ve been able to build higher and higher power lasers and 

in smaller and smaller packages,” Rob Afzal, a Lockheed senior fellow, said Tuesday. 

Much of the research has involved ways to generate more efficient, electrically powered lasers 

that generate less heat, which must be extracted from the system, he said. The defense contractor’s laser technology is a fiber laser, meaning it combines individual lasers from fiber optics 

to generate a single beam.

While a laser mounted on a fighter jet immediately conjures images from Star Wars

Afzal stressed that the Air Force sees the laser as a “self-defense mission” to protect forces 

from missiles and drones.

If it were deployed as a weapon, “it’s not necessarily clear that it will be effective,” he said. 

A spokesman for the Air Force Research lab did not immediately return a call seeking comment.


The U.S. Army has been testing lasers for some time with Boeing and Lockheed Martin, 

gradually increasing the power generated. In 2014, Lockheed Martin won a $25 million 

contract to deliver a laser weapon to the Army to counter threats from rockets, artillery, 

and pilotless drones. That device, the 60 kilowatt High Energy Laser Mobile Demonstrator 

(HEL MD), was delivered earlier this year for field testing.

Lasers have been front-of-mind for the military for some time. For about a decade, 

Boeing and the Air Force tested a large chemical laser aboard a Boeing 747-400 freighter. 

The Airborne Laser program, YAL-1, was designed to destroy ballistic missiles. The program was canceled in 2011.



***************************************************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the-switch/wp/2017/11/08/lockheed-martin-gets-ready-to-test-a-laser-

weapon-on-a-fighter-jet/?utm_term=.580389d083ef

Lockheed Martin gets ready to test a laser weapon on a fighter jet

The SwitchNovember 8, 2017

For Lockheed Martin, the world’s largest weapons maker, the $26 million Air Force contract is something of a pittance, easily overlooked in a sea of massive, multi-million-dollar awards. 

The aim of the contract, to develop a laser weapon that could fit on a fighter jet, could also be a fool’s errand that was considered impossible just a few years ago.

But if the company is able to develop the technology, it would mark a major breakthrough 

in laser weapons that many think is already starting to transform warfare. 

And in another sign of the advancement of laser technology, General Atomics this week 

was awarded a nearly $9 million contract to develop a laser that could be put on a drone.

The Pentagon has been keenly interested in lasers for the past several years. Unlike bullets, 

bombs or missiles, they sizzle instead of boom and can limit damage to a specific target, while limiting collateral damage. Lasers travel at the speed of light and are relatively inexpensive. 

And with enough power, they can fire for long periods of time without running out of ammunition.


On a fighter jet, they could be particularly effective, able to even shoot down missiles, 

officials said. Think of it this way: A weapon that fires at the speed of light would be 

traveling on a fighter jet potentially flying faster than the speed of sound to shoot down 

a missile also traveling at supersonic velocity.

All of which would represent a major leap forward in the speed and precision in modern weaponry - 

a “new era,” as Robert Afzal, a senior fellow at Lockheed Martin, said.

“This technology is really rapidly evolving,” he said. “It’s remarkable the progress we’ve been making.”

But lasers require vast amounts of energy to operate and discharge a lot of heat, which means they need space. Getting them to be compact enough to fit on a fighter jet is an enormous challenge -  not to mention being able to withstand the turbulence and G-loads that a fighter jet generates.

Lockheed makes the F-35 Joint Strike Fighter, the stealthy fighter jet that has become the most expensive weapons system in the history of the Pentagon. But the company wouldn’t say 

if the laser test would be on an F-35 or another fighter.


In 2014, the Navy put a laser on the USS Ponce, testing it against small, swarming boats. 

Since then, as the technology continued to progress, the military has armed trucks and 

Humvees with lasers. General Atomics, which makes the Predator and the MQ-9B drones, 

was awarded a contract from the Missile Defense Agency to develop a laser 

that could go on a drone. The company declined to comment on the program.

Raytheon, meanwhile, has even put a laser on a militarized dune buggy. Earlier this year, 

it outfitted an Apache helicopter with a laser weapon for the first time.

That demonstration showed significant progress in the technology, said Ben Allison, 

the director of Raytheon’s high-energy laser product line.

“Lasers being deployed out of the laboratory environment is one of the large hurdles 

we have to overcome in this industry,” he said. “In the lab, you’re able to control the environment, even humidity and dust. And the challenges of being able to transition that from the lab 

to a moving platform, whether on the ground to an airborne environment, are pretty steep.”


It’s even more difficult on a fighter jet. Under the contract, Lockheed would need to demonstrate 

and test a laser on a jet by 2021, which was considered a long shot just a few years ago.

“Four or five years ago, we would have said maybe one day, but it’s going to be really tough,” 

Afzal said.

Now, he said, “that day is coming.”



*************************************************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5772892)


레이저빔 1발 쏘는데 1달러…'스타워즈' 전투기 곧 나온다
공군, 록히드 마틴 등과 계약
2021년 시험 목표로 개발 박차
육군, 아파치에 장착 시험 성공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0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11/09 23:06

기관총이나 미사일 대신 레이저빔을 쏘면서 싸우는 '스타워즈'식 전투기의 등장이 머지않았다. 

공군 연구소와 방위사업체 록히드 마틴이 2021년 시험을 목표로 전투기 레이저 무기 시스템의 개발 계약을 맺었다고 블룸버그 등이 8일 보도했다. 계약금이 2600만 달러라는 것 말고 목표로 하는 무기의 위력이나 어떤 전투기에 적용될지 등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공군이 우선 목표로 하는 것은 전투기를 적의 지대공이나 공대공 미사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방어용 레이저 무기다. 이를 위해서 고출력의 레이저빔을 만들어내는 출력원과 레이저의 방향 설정 장치, 그리고 레이저 발사장치의 열을 식혀 줄 냉각장치 등이 함께 개발돼야 한다. 이 중 록히드 마틴이 맡은 분야는 레이저빔의 출력장치다. 레이저의 방향설정 등 조정 장치는 노스롭 그루먼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냉각장치는 보잉이 개발할 계획이다. 

록히드 마틴의 로버트 아잘 선임연구원은 "가능한 한 작으면서도 최대의 출력을 낼 수 있는 장치를 만드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레이저빔 무기는 배터리 용량을 높이면 현재 장착한 무기들보다 훨씬 많은 방어 및 공격력을 갖출 수 있고, 일단 기기를 장착하면 발사하는 데 드는 비용이 거의 들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이미 시험에 성공한 해군에 따르면 레이저빔을 한 번 발사하는 데 드는 비용은 1달러 정도다. 

공군은 일단 전투기 방어용 레이저 개발이 성공하면 이후 공격용 무기의 개발까지도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육군과 해군은 레이저 무기 개발에 성공해 실사격 시험에 성공했다. 록히드 마틴은 올 초에 군용 트럭에서 활용할 수 있는 60kW의 레이저를 완성해 알래스카 헌츠빌에 있는 육군 우주 및 미사일 방어 사령부에서 시험했다. 1.6km 떨어진 지점에 있는 트럭에 큰 구멍을 냈다. 육군은 2020년대 초까지 8륜 구동 스트라이커 장갑차와 중형 전술차량에 고출력 레이저무기를 탑재할 계획이다. 지난 6월에는 뉴멕시코주 화이트샌즈 미사일 시험장에서 AH-64 아파치 공격헬기에 장착된 레이저무기로 1.4km 떨어진 표적을 파괴하는 시험에 성공했다. 

해군은 2014년 중동 걸프만에 배치된 상륙함 폰스함에서 30kW 레이저를 테스트했다. 해군에 따르면 이 레이저포의 정식 명칭은 레이저무기체계(LaWS)로 탄두에 폭탄을 탑재한 기존 무기보다 안정성이 높고 비용 효율도 높다. 

병사 한 명이 화면을 보면서 컴퓨터게임 하듯이 조작해 발사한다. 지난 7월 CNN을 통해 시험장면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번에 배치된 LaWS는 항공기와 소형 선박을 파괴하거나 무력화하려는 용도로 개발됐다. 해군은 미사일을 격추할 수 있는 2세대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diapowder2000
요세미티(diapowder2000)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02.2009

전체     712232
오늘방문     259
오늘댓글     2
오늘 스크랩     0
친구     3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2012 Koreadaily Best Blog

  달력